추억의 게임 3종, 모바일로 내놓은 엔씨

넥슨·넷마블 흥행 몰이에 가세
트릭스터M·팡야M·프로야구H3
연내 글로벌 출시 목표로 개발중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추억의 게임 3종, 모바일로 내놓은 엔씨
트릭스터M 대표 이미지.

엔씨소프트 제공


흥행 보증수표로 여겨지는 '추억의 지적재산권(IP)'을 모바일게임 소재로 택하는 게임사들의 행렬이 이어지고 있어 주목된다. 게임 IP는 게임 콘텐츠의 제목은 물론 캐릭터, 소스코드 등에 대한 권리다.

이미 포화된 국내 모바일게임 시장에서 넥슨과 넷마블 등이 추억의 게임 IP를 활용해 게임을 선보이면서 흥행 몰이를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엔씨소프트도 이 같은 대열에 동참하면서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2일 엔씨소프트는 서울 역삼동 소재 더 라움에서 열린 신작발표회 '트리니티 웨이브(TRINITY WAVE)'에서 자회사인 엔트리브소프트에서 개발 중인 신작 모바일 게임 '트릭스터M(사진)', '팡야M'을 비롯해 야구 매니지먼트 게임인 '프로야구H3'을 공개했다.

이들 게임은 연내 국내 및 글로벌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이다.

이성구 총괄 프로듀서는 "엔트리브는 역사가 깊은 1세대 온라인 게임 개발사로 3년전 대표직을 맡게 된 엔트리브 P를 어떻게 살려야 모바일 이용자에게 즐거움을 돌려드릴 수 있을지 고민했다"고 설명했다.

트릭스터M은 엔트리브가 지난 2003년부터 2014년까지 한국 등 11개 국가에서 서비스한 PC 온라인 게임 '트릭스터' IP를 활용한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이다. 원작에서 인기를 끌었던 '드릴 액션'과 2D 도트 그래픽을 구현했다. 이성구 프로듀서는 "트릭스터M은 원작의 감성에 엔씨소프트의 배틀 커뮤니티를 담은 게임으로 '귀여운 리니지'라고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팡야M은 지난 2004년부터 전 세계 40개국에 출시된 온라인 게임 '팡야' IP를 활용한 판타지 골프 게임이다. 팡야M은 원작의 그래픽을 업그레이드하고 모바일에 최적화된 조작감을 선보일 예정이다. 노우영 팡야M 디렉터는 "원점에서 고민해 모든 기준을 다시 정했다"며 "많은 반성을 했고 과거 실패의 경험은 새로운 변화를 위한 바탕이 됐다. 팡야M은 리뉴얼이 아닌 리메이크로 모든 것을 다시 완성한 게임"이라고 말?다.

프로야구H3는 엔트리브가 개발 중인 야구 매니지먼트 게임이다. 지난 2017년 출시돼 서비스 중인 '프로야구 H2' 후속작이다. 이용자는 감독에 더해 구단주의 역할을 맡아 야구단을 운영하게 되며, 잠재력을 보유한 선수를 발굴하는 '스카우터'와 '콜업' 시스템, 선수의 가치를 평가받을 수 있는 '이적 시장' 등을 즐길 수 있다. 심재구 프로야구H3 프로듀서는 "프로야구H3는 야구팬이 꿈꿔온 모든 재미를 제공하는 게임으로 많은 기대를 부탁드린다"며 "프로야구H2 역시 서비스를 지속하며 두 게임은 각자의 길을 만들어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게임 업계 관계자는 "모바일게임 하나를 개발하려면 적게는 수억, 많게는 수백억이 드는데,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신규게임의 흥행을 기대하기는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다"며 "이러한 상황에서 이용자가 처음 접하는 새로운 IP를 발굴해 게임을 만든다는 것은 곧 '모험'이다. 게임사로서는 성공 확률을 높이기 위해서라도 이용자에게 이미 친숙한 IP를 선호할 수밖에 없는 현실"이라고 말했다.

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