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 근로자 51.7% "내년 최저임금 동결해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중소기업 근로자 2명 중 1명은 내년 최저임금을 동결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중앙회는 30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개최한 제2차 노동인력위원회에서 지난 18~23일 중소기업 근로자 4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1년 최저임금 관련 중소기업 근로자 의견조사'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 중소기업 근로자의 51.7%는 내년도 최저임금을 올해 수준으로 동결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올해보다 삭감해야 한다는 응답은 5%, 인상해야 한다는 의견은 43.3%였다.

중기중앙회는 동결 또는 삭감을 원하는 비중이 지난해 23.1%에서 올해 50% 이상을 기록한 것에 대해 "현장 근로자들도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상황의 어려움을 체감하고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노사정이 고용을 유지하는 대신 최저임금을 동결하도록 합의하는 것은 63%가 찬성했다. 반대는 11.8%에 불과했다.

또 정부가 가장 시급히 해결해야 할 노동정책으로는 고용유지가 83.5%로 1순위였다.

김문식 노동인력위원회 공동위원장(주유소운영업조합 이사장)은 "5인 미만 사업장의 최저임금 미만율(최저임금에 못 미치는 임금을 받는 노동자 비율)이 40%가 넘는 등 현재 최저임금 수준도 감당하기 어려운 곳이 많다"고 했다. 김양혁기자 m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