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코 "블록체인 + 클라우드로 승부"

코어 기술 강점에 확장성 결합
하반기 '아르고 허브' 출시 계획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블로코 "블록체인 + 클라우드로 승부"
김원범 블로코 대표는 16일 오전 서울 삼성동에서 간담회를 열고 사업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블로코 제공


국내 대표 블록체인 기술기업 블로코가 블록체인의 기술적 강점에 클라우드의 확장성을 결합, 국내외 금융·산업·공공영역에서 기술 확산에 나선다.

블록체인은 초기 가상화폐가 부각되면서 사행성 논란을 빚었지만, 결제·계약·데이터 공유·공급망 관리 등에서 효용성이 검증되면서 최근 국내외 기업들이 테스트 단계를 거쳐 업무현장에 본격 적용되기 시작했다. 1세대 블록체인 기업이면서 국내에서 가장 많은 고객과 사업경험을 보유한 블로코는 하반기 클라우드 서비스를 내놓고 산업성장을 주도하겠다는 구상이다.

김원범(사진) 블로코 대표는 16일 미디어 간담회를 열고 "기업들이 기술검증 단계를 거쳐 이제 다양한 업무현장에 블록체인을 본격 적용하기 시작했다"면서 "기술 확산속도를 높이기 위해, 블록체인 코어기술과 클라우드를 융합한 플랫폼 서비스(PaaS) '아르고 허브'를 하반기 중 내놓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클라우드를 활용하면 IT인프라 한계와 국경을 뛰어넘어 블록체인 애플리케이션을 개발·배포·운영할 수 있다. 클라우드의 핵심인 컨테이너 기술을 활용하면 원하는 서비스를 잘게 쪼개 신속하게 개발하고 수정하는 게 가능하다.

블로코의 핵심 기술은 '아르고 엔터프라이즈'다. 블록체인 환경 구현을 위한 미들웨어이자 운영체제로, 통합 개발환경도 제공한다. 메인넷 구축·운영부터 프라이빗 블록체인 구축, 블록체인 기반 데이터 저장·운영 등을 지원한다. 이를 클라우드 기반 PaaS와 SaaS(SW서비스)로 진화시켜 성장의 기폭제로 삼겠다는 게 김 대표의 전략이다. 회사는 개발자 중심이던 조직도 플랫폼·서비스 중심으로 개편했다.

블록체인의 신뢰성과 언택트, 페이퍼리스 기술을 활용, 전자계약·결제, 전자투표, 비대면 인증, 위변조 검증 등으로 서비스도 넓힌다. 특히 그동안 공인인증서로 해온 전자계약·문서관리를 블록체인으로 대체해 주는 스마트 계약·결제 서비스 '인스트싸인'을 하반기 중 출시한다. 법무법인과 연계해 법률 컨설팅도 제공한다.

김 대표는 "최근 DID(분산ID) 등 인증기술이 주목받지만 산업현장에서는 계약과 문서관리 관련 수요가 많다"면서 "인스트싸인을 통해 해법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IoT(사물인터넷)와 블록체인을 융합하는 시도도 시작했다. 그동안 서버나 데이터센터 차원의 문제 해결에 집중하던 것에서 도어락, 자동차, 휴대폰 등 기기로 기술 저변을 확대하기 위한 것.

김 대표는 "현존 블록체인 기술은 휴대폰 같은 기기에서 동작하기에 무겁다는 단점이 있다"면서 "훨씬 가벼운 버전을 만들고 임베디드 DB(데이터베이스)와 연동시켜, 인터넷 공유기나 스마트전구 등에서 작동하도록 만들겠다"고 밝혔다. 회사는 보쉬, 시스코 등 해외 기업과 적용방안을 검토하거나 기술검증을 진행했다.

블로코가 주목하는 또 하나의 중요한 시장은 데이터 위변조 방지로, 이를 겨냥해 '아르고TSA'를 개발 중이다. 웹에서 손쉽게 블록체인을 이용해 모든 디지털 콘텐츠에 타임스탬프를 발급해 원본 여부를 검증하는 TCA(시점확인) 서비스다.

특히 기술보증기금은 공공기관 최초로 블록체인 기반 TSA를 도입해 전자약정 플랫폼을 구축했다. 현재 시스템 개발을 거의 마무리하고 가오픈 단계로, 기존에 대면으로 진행하던 기술보증·기술평가 관련 상담과 신용심사 등의 약정업무를 비대면 계약으로 전환하게 된다. 블록체인이 챗봇, RPA(로봇업무자동화)와 함께 핵심 기술로 적용됐다.

김충호 블로코 플랫폼개발팀장은 "이 플랫폼을 이용하면 약정서, 보증서, 기업 증빙서류 등 각종 문서의 원본 여부를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확인할 수 있다"면서 "기보 내부뿐 아니라 은행 등에서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기보는 이 플랫폼에 이어 블록체인 추가 도입을 검토 중으로, 공인인증서를 블록체인 기반 DID로 대체하는 방안도 모색하고 있다.

김원범 대표는 "중동을 비롯한 해외에서도 기술에 관심을 보여 수출을 추진 중"이라면서 "다양한 영역의 기업들과 협업을 통해 시장을 키우고, 한국을 넘어 글로벌 기업으로 자리잡겠다"고 말했다.

안경애기자 naturean@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