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은세X나르샤, 100평 합가주택 비밀에 `눈물 핑` 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은세X나르샤, 100평 합가주택 비밀에 `눈물 핑` 왜?
(사진제공 = SBS FiL 홈데렐라)



기은세X나르샤, 100평 합가주택 비밀에 `눈물 핑` 왜?
(사진제공 = SBS FiL 홈데렐라)

SBS F!L(에스비에스 필)의 하우스 컨설팅 프로그램 '홈데렐라'에 100평 규모 청주의 한 전원주택이 등장한다.

'홈데렐라'의 사원 기은세&나르샤는 완벽한 센스에 놀라는 한편, 의외의 포인트에서 눈물이 핑 돌기도 했다.

7일 '홈데렐라' 9회에서는 기은세&나르샤가 아들, 딸, 사위, 장인, 장모에 반려동물 두 마리까지 함께 대가족을 이뤄 살고 있는 청주의 한 '합가주택'을 방문한다.

합가주택이란 2세대 이상의 가구들이 한 집에 사는 형태의 집으로, 최근 맞벌이 증가 및 육아 문제 등으로 3세대 이상이 모여 사는 합가주택들도 급증하고 있다.

이날의 의뢰인은 91세 노모를 위해 '효심 하우스' 리모델링을 요청한 62세 아들이었다.

기은세&나르샤는 이 의뢰를 위한 힌트를 얻고자 합가주택의 모범사례로 꼽히는 청주 전원주택을 찾았다.

이 집은 출입구부터 'A동', 'B동'으로 나뉘어 있어 기은세&나르샤를 깜짝 놀라게 했다.

100평 중 40평 공간은 딸 부부의 집으로, 60평 공간은 장인&장모 부부와 아들이 사는 집으로 분리돼 있었다.

집 주인이자 장모인 김진수 씨는 "합가주택에선 무엇보다 공유 공간과 사생활 공간의 분리가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모던과 클래식이 공존하는 집안에서는 자연을 즐기며 목욕할 수 있는 사우나 공간과 탁 트인 대형 베란다가 시선을 강탈했다.

기은세&나르샤는 "이런 곳에서 정말 살고 싶다", "반칙 아니에요?"라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

이런 가운데, 기은세&나르샤는 김진수 씨의 집 한 곳에서 벽장처럼 생긴 '비밀 장치'를 발견했다.

김진수 씨는 "우리 집의 비밀이 어디 있게요?"라고 웃으며 이 '비밀 장치'에 대해 설명했고, 생각지도 못했던 디테일에 기은세&나르샤는 다시 한 번 놀랐다.

이어 기은세는 "눈물 나려고 하지 않아요? 이게 정말 엄마들의 마음이네요"라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기은세&나르샤를 '눈물 핑' 돌게 만든 100평 초호화 '합가주택'의 비밀은 7일 일요일 오전 11시 50분 SBS FiL, TV 조선, 라이프타임에서 방송되는 '홈데렐라'를 통해 공개된다.

백인철기자 chao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