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는 `새발의 피`...상상 못할 코로나19 피해규모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메르스는 `새발의 피`...상상 못할 코로나19 피해규모
[연합뉴스]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사회경제적 피해액은 2015년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에 비해 가늠하기 어려운 천문학적 수준일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메르스는 당시 피해액이 10조8000억원에 달했다.

7일 질병관리본부가 더불어민주당 양경숙 의원에게 제출한 '신종 감염병으로 인한 사회경제적 피해 비용 추계 및 신종 감염병 대응 사회투자의 영향 연구' 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2015년 메르스 발생으로 우리 사회가 입은 손실은 총 10조8449억원으로 추산됐다.

코로나19의 충격파는 압도적이다. 코로나19는 1월 20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5∼6개월 만에 누적 확진자가 1만2000명에 육박하고 사망자는 273명이나 발생했으며, 격리자는 수십만명에 달하는 상황이다. 메르스는 3개월간의 단기 충격이었고 확진자 186명, 사망자 38명이 나왔다.

메르스 치료 및 확진자 발생에 따른 기관 폐쇄로 의료기관과 약국, 상점에 지급된 손실보상금은 1781억원이었고, 전국 17개 시도가 지급한 긴급생계비와 사망자 유족에게 지급한 장례비용이 각각 142억원과 4억5000만원이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메르스로 인한 전체 산업의 생산유발 감소액은 메르스가 발생한 2015년 6월부터 8월까지 3개월간 6조2220원에 달했다.

세부 산업별 생산유발 감소액은 △음식점 및 숙박서비스업 1조6천30억원(25.8%)이며 △문화 및 기타 서비스업 7760억원(12.5%) △운송서비스업 7520억원(12.1%) △도소매서비스업 6380억원(10.3%)으로 이들 3가지 주요 서비스업의 감소액이 전체의 60.6%를 차지했다.

메르스로 인한 부가가치 유발 감소액은 4조3972억원이었다.

또 고용 분야의 피해도 컸다. 2015년 6월 한 달 동안 국내 전체 산업에서 4만7053개의 일자리가 창출되지 못했고, 6월부터 8월까지 3개월 동안은 총 7만3586개가 만들어지지 못했다.

보고서는 이번 코로나19 유행에 대해 "메르스가 경제에 미친 영향은 3개월 정도의 비교적 단기 충격이었다면 코로나19가 미치는 사회경제적 폐해는 현재로서는 가늠하기 어려울 정도로 심각한 수준"이라고 분석했다.

6일 현재 코로나19 누적확진자는 1만1719명, 사망자는 273명이다. 확진자의 접촉자로서 최대 14일간 자가격리를 한 내국인만 11만5311명에 달한다. 게다가 해외에서 들어와 자가격리를 한 내·외국인을 합치면 격리 인원은 수십만명이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