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난리에 나스닥 사상최고 찍었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5일(이하 미 동부시각) 미 뉴욕증시에서 나스닥이 장중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는 등 급등했다. 다우지수는 장중 1000포인트 이상 치솟기도 했다.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가 전장보다 829.16포인트(3.15%) 급등한 27,110.98,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81.58포인트(2.62%) 상승한 3193.93, 나스닥 지수는 198.27포인트(2.06%) 오른 9814.08에 장을 마감했다.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의 5월 신규고용이 큰 폭 증가하고 실업률은 하락하는 등 고용지표가 예상외 호조를 보인 데에 급등한 것으로 시장은 분석했다.

특히 실업률이 떨어진 데에 힘입은 것으로 보인다. 미 노동부는 지난 5월 실업률이 전월 14.7%에서 13.3%로 하락했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전문가들이 예상한 19.5%보다 크게 낮았다. 비농업 부문 고용은 250만9000명 증가했다. 시장 예상 833만 명 감소와 달리 큰 폭 증가했다. 노동시장 참가율도 60.8%로 전월보다 0.6% 포인트 상승하는 등 지표가 전반적으로 예상과 달리 매우 양호했다.

이는 코로나19로 일시 해고 상태였던 근로자들이 예상보다 빨리 일터로 복귀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됐다. 코로나19 이후 세계 각국의 경제활동 재개가 당초 예상보다 빨라지고 경기 회복 속도 역시 빨라질 것이란 최근 금융시장의 기대를 뒷받침하는 현상이다.

한편, 시장의 새로운 위험요인으로 부상했던 미중 간 갈등과 관련해서도 다소 안도할 수 있는 소식이 나왔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전일 "중국이 무역합의를 상당히 잘 이행했다"며 "지난 수주간 중국이 미국 상품을 상당히 많이 구매했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이 미국 상품 구매 약속을 지키지 않을 것이란 일부 언론 보도도 일축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