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정몽구재단, 라오스 실명예방 나선다

고려대의료원과 사업 협업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현대차 정몽구재단, 라오스 실명예방 나선다
4일 고려대의료원에서 열린 '라오스 온드림 실명예방' 협약식에서 권오규(오른쪽) 현대차 정몽구 재단 이사장과 김영훈 고려대 의료원 의무부총장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현대차 정몽구 재단 제공


[디지털타임스 장우진 기자] 현대자동차 정몽구 재단과 고려대학교 의료원이 손을 잡고 라오스 주민이 실명예방을 위한 사업을 진행한다.

현대차 정몽구 재단은 고려대학교 의료원과 라오스 지역주민 안질환 치료 및 의료인력 역량강화를 위한 '라오스 온드림 실명예방' 사업 협약식을 진행했다고 4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권오규(사진 오른쪽)재단 이사장과 김영훈 의료원 의무부총장이 참석했다.

이번 사업은 지난 4월부터 오는 2022년 3월까지 2년간 진행되며 사업비 3억5000만원이 투입된다.

이번 사업은 라오스 보건부와 협력해 현지 안보건 의료인력 교육비를 지원하고 지역주민 대상으로 백내장 등 실명유발 질환 치료비를 지원한다. 또 고려대 의료진의 해외 자원봉사를 통해 양질의 의료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재단은 2013년부터 아프리카 말라위에서 실명예방 사업을 추진해왔으며 올해는 라오스와 네팔 지역 등 아시아 지역으로 확대 추진한다. 이번 사업은 현지 안보건 의료인력 양성체계 구축을 통한 수원국의 중장기적 역량 강화에 특징이다.

재단은 검진을 통한 발견과 치료로 높은 완치율을 보이는 '실명예방' 분야에 해외의료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