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매로 집 사면 규제 피한다"…불붙은 용산 경매시장, 북새통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상길 기자] 정부가 지난달 5·6 수도권 공급 대책을 통해 서울 용산 철도정비창 부지에 8000가구 규모의 미니신도시를 짓겠다고 밝힌 뒤 달아오른 용산 법원 경매시장의 분위기가 좀처럼 식지 않고 있다. 경매로 취득한 부동산은 토지거래허가 대상에서 제외돼 투자수요들이 몰리는 분위기다.

3일 지지옥션에 따르면 전날 진행된 서울 용산구 한강로2가 소재 건물면적 29㎡, 대지면적 46㎡ 단독주택의 1회 경매 입찰에 45명이 응찰했다.

이 주택은 감정가(최저가)가 6억688만6000원에 책정됐으나 최근 용산 개발 호재 분위기를 타고 응찰자가 대거 몰리면서 최고 응찰가액인 12억1389만2000원에 최종 매각됐다.

낙찰가는 감정가의 2배를 넘었다. 2위와 3위 응찰가액은 각각 12억1105만원, 11억2100만원이었다.

지하철 4·6호선 삼각지역에서 도보로 3분 거리인 이 단독주택은 1980년대 단층으로 지어진 구옥이다.

이 주택은 현재 조합이 결성돼 재개발이 추진 중인 '신용산역 북측 1구역'에 위치한다.

국토교통부는 5·6 공급대책에서 용산역 정비창 부지를 개발해 아파트 8000가구를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주택 시장의 분위기가 과열 조짐을 보이자 8일 만에 용산 일대 재개발·재건축 단지 13곳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했다.

대상 구역에서 대지면적 기준으로 주거지역은 18㎡ 초과, 상업지역은 20㎡ 초과 토지를 거래할 때 구청의 허가를 받아야만 한다.

해당 구역에서 주택이나 상가를 구매하면 최소 2년 이상 실거주나 영업을 해야 한다.

신용산역 북측 1구역은 지난달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됐다. 용도지역이 일반상업지역인 이 구역에 있는 주택은 대지면적이 20㎡를 초과하면 토지거래허가 대상이 된다.

그러나 민사집행법에 따른 경매는 특례를 적용받아 토지거래계약에 관한 허가를 받은 것으로 간주한다.

지지옥션 관계자는 "일반 매매와 달리 경매는 토지거래허가 대상이 아니라는 점이 많은 응찰자와 높은 낙찰가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정부가 토지거래허가구역을 지정하기 전인 지난달 12일 진행된 서울 용산구 청파동1가 지상 3층짜리 근린주택(대지면적 95.9㎡, 건물면적 273.4㎡) 법원경매 입찰에도 42명이 응찰했다. 이 주택의 낙찰가 14억6000만원은 감정가의 1.6배에 달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경매로 집 사면 규제 피한다"…불붙은 용산 경매시장, 북새통
정부가 5·6 공급 대책을 통해 8000가구 미니신도시 조성 계획을 밝힌 뒤 용산 정비창 부지 일대 경매시장 열기가 좀처럼 식지 않고 있다. 사진은 용산 정비창과 주변 지역 주택 전경.<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