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흑인 실언` 파고든 트럼프

재선캠프, 선거 광고에 100만달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바이든 `흑인 실언` 파고든 트럼프
조 바이든 전 부통령

AP=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 재선캠프는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흑인 실언'을 부각하는 디지털광고를 내보낸다.

23일(현지시간) 미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 캠프는 이 광고에 100만달러(한화 12억원)를 투입한다. 트럼프 캠프에서는 또 '당신은 흑인이 아니다'라는 문구를 새긴 티셔츠도 30달러에 팔기 시작했다.

2016년 대선 당시 흑인층에서 8%의 지지밖에 거두지 못한 트럼프 대통령으로서는 바이든 전 부통령의 실언을 호재로 삼고 바이든의 흑인 실언을 적극 부각시킬 방침이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전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나를 지지할지, 트럼프를 지지할지 생각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면 흑인이 아니다"라고 말했다가 곧바로 사과했다.

트럼프 캠프에서는 바이든 전 부통령이 상원의원이던 1994년 형사범죄에 대한 강경 대응 법안에 찬성했던 것도 광고에 부각할 계획이다.

법안의 통과로 유색인종이 대거 체포됐다는 비판이 이어져 왔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민주당 대선 경선 초반 고전하다 사우스캐롤라이나 흑인 지지층의 몰표를 기반으로 14개 주 경선이 걸린 3월 초 '슈퍼화요일' 승리까지 거머쥐며 사실상 대선후보에 낙점됐다.

흑인 지지층이 대선후보 낙점을 위한 모멘텀 형성에 결정적 역할을 해준 셈이다. 이번 실언 역시 흑인 지지층에 더욱 강력한 지지를 요청하다 빚어진 사고로 풀이된다.

백인철기자 chaos@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