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銀, 7억 호주달러 캥거루본드 발행

코로나19 확산 후 아시아계 첫 캥거루본드 발행
올해 세번째 외화공모채권 발행
"수은 채권 투자자 신뢰 재확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수출입은행은 지난 20일 오후 호주에서 7억 호주달러(미화 4.6억달러 상당) 규모의 캥거루본드(호주 시장에서 외국 기관이 발행하는 호주달러화 표시 채권) 발행에 성공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캥거루본드는 만기 3년의 변동금리채 5억 호주달러와 고정금리채 2억 호주달러의 듀얼 트란쉐(dual tranche) 구조로 발행됐다. 57개 투자자가 총 17억 호주달러 주문을 냈으며, 이를 활용하여 수은은 미달러화 채권 대비 10bp 이상 경쟁력 있는 금리로 발행했다. JP모간, 미쓰비시UFJ파이낸셜(MUFG), 호주국립은행(NAB), 웨스팩( Westpac) 등이 공동 주관했다.

이번 캥거루본드 발행은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아시아계 기관의 첫 발행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수은은 지난 2012년 처음으로 캥거루본드를 발행한 이래 이번까지 아시아계 기관 중 최대 규모인 총 48억 호주달러의 캥거루본드를 발행, 호주시장에서 주요 발행기관으로 자리매김했다. 올해 들어서도 2월 글로벌본드 5억달러 발행, 4월 달러화채권 7억달러 및 유로화채권 7억유로 발행에 이어 세 번째 외화공모채권을 성공적으로 발행했다.

수은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지속되는 금융시장 불안 속에서도 올해 세 차례 외화공모채권을 성공적으로 발행하면서 안전자산으로서의 수은 채권에 대한 투자자들의 신뢰를 재확인했다"면서 "미달러화?유로화와 함께 호주달러화 등 틈새시장도 적극 활용하여 조달기반을 다변화하는 동시에 적기에 안정적인 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김현동기자 citizen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