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은 뇌가 없다"...진중권의 독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통합당은 뇌가 없다"...진중권의 독설
'길 잃은 보수정치' 토론회에서 발언하는 진중권(사진=연합뉴스)

"뇌가 없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15일 미래통합당 초청 강연에서 미래통합당을 두고 내뱉은 독설이다.

진 전 교수는 통합당 유의동·오신환 의원이 주최한 '제21대 총선을 말하다! 길 잃은 보수정치, 해법은 무엇인가 토론회'에 강연자로 나와서 "4·15 총선 참패의 단기적 원인은 코로나 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지만, 코로나가 없어도 참패했을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또 "'탄핵의 강'을 건너지 못하며 선거 패배와 연결됐다"며 "탄핵 정권의 패전투수인 황교안 전 대표가 당권을 잡았던 것 자체가 탄핵을 인정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이에 정권심판의 주체가 못됐다"고 했다.

백인철기자 chao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