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이후 세계 산업구조 재편…신북방 등으로 대응”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한국이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유행)과 미국·중국 간 경쟁 심화 등 변수에 '직격탄'을 맞을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수출 의존도가 높은 만큼 대외적 불확실성에 취약한 구조를 갖고 있기 때문이다. 해결책으로는 신남방·신북방 정책을 강화가 제시됐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은 7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진행한 '문재인 정부 3년 대외경제정책 성과와 과제'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세미나에는 류상민 기획재정부 대외경제국장과 안병화 신남방정책특별위원회 부단장 등 정부 관계자들도 참석해 대외경제정책 방향을 논의했다.

정철 KIEP 원장직무대행은 세미나 개회사에서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세계 경제 위축이 불가피한 상황"이라며 "올해 미국 대선과 브렉시트(Brexit) 무역협상, 미·중 간 전략적 경쟁 심화 등 변수가 글로벌 통상환경의 불확실성 확대로 이어지면서 세계 경제와 밀접한 경제구조를 가진 우리나라를 위협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디지털 기술 발전, 일방주의 확산, 인적·물적 이동 제한, 글로벌 가치사슬 변화 등으로 세계 산업구조와 통상환경이 코로나19 이전과는 아주 다른 형태로 재편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신통상정책과 신남방·신북방정책을 활용한 선제적 대응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사태가 미중 일변도의 세계 경제 흐름을 다극화하는 촉매로 작용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권구훈 북방경제협력위원장은 "신북방·신남방 국가와 협력을 통해 새로운 성장동력을 마련하고 지역경제 허브로 도약해야 한다"며 "특히 철도 공동망 비전, 한중 국제협력 시범구 추진, 한·러 투자펀드 출범 등 노력이 결실을 맺는다면 포스트 코로나 시대 글로벌 공급망 재편에 대응하고 동북아지역 협력의 토대를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제민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은 "적극적인 국제공조를 통해 자유무역질서를 회복하고 신남방·신북방정책을 가속화해 경제협력을 다변화하며 코로나 위기 극복을 계기로 한국의 국제적 위상을 제고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밖에 김영민 LG경제연구원장은 코로나19가 가져올 소비, 산업, 교역 패러다임 변화를 활용하기 위해 규제개혁과 신사업 지원의 중요성이 부각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장윤종 포스코경영연구원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U자형 경기회복 시나리오에 무게를 두면서 구조 변화를 주도할 혁신형 산업생태계 확립의 필요성을 강조했다.김양혁기자 mj@dt.co.kr

“코로나19 이후 세계 산업구조 재편…신북방 등으로 대응”
서울역 승강장에서 한국철도공사(코레일) 관계자들이 코로나19 예방과 확산 방지를 위해 정차된 KTX 객실 내부 방역 작업을 진행 중인 모습. 박동욱기자 fufus@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