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가 강남 3구·노도강 아파트값 갈랐다?…"글로벌 금융위기때도 유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상길 기자] 올 들어 강남 3구(서초·강남·송파구) 아파트값이 날개 없는 추락을 이어가는 반면 노·도·강(노원·도봉·강북구) 아파트값은 견고한 상승세를 유지하는 흐름이 과거 글로벌 금융위기 때와 유사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8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2008년 버블세븐지역에 포함된 강남 3구 아파트값이 크게 떨어진 반면, 노도강 등 서울 외곽지역은 리먼사태 발생 직전까지 상승했다.

2007년 말 대비 리먼사태가 발생하기 직전인 2008년 8월까지 서울 아파트값은 노원구(22.23%), 도봉구(21.80%), 중랑구(18.87%), 금천구(12.48%), 강북구(12.42%) 등이 크게 올랐지만 송파구(-4.26%), 강동구(-4.09%), 강남구(-2.16%), 서초구(-1.61%)는 하락했다.

올해 1분기 서울 아파트값은 노원구(4.59%), 강북구(4.25%), 성북구(3.80%), 동대문구(3.44%) 등 9억원 이하 중저가 아파트가 몰린 지역이 가격 상승을 주도했고 도봉구도 2.77% 올라 서울 평균 상승률(1.61%)보다 높았다. 반면 고가 아파트가 많은 용산구(0.25%), 송파구(0.25%), 종로구(0.38%), 서초구(0.42%), 강남구(0.65%) 등은 대출 규제로 오름폭이 크게 둔화됐다.

2000년대 이후 가격 상승을 주도했던 버블 세븐과 강남권 재건축시장은 정부의 규제로 2007년부터 하향세를 보였고 2008년 들어 강남 3구는 하락세가 더 뚜렷해졌다. 반면 노·도·강 등 강북권과 경기 북부 일부 지역은 소형 아파트에 대한 수요가 움직이면서 2008년 상반기까지 상승폭이 커졌고 리먼사태 발생 직전까지 오름세가 이어졌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상승세를 견인하던 강남3구 아파트값은 강력한 대출 규제와 보유세 부담, 경기침체 우려 등으로 지난달 들어 일제히 하락 전환됐다. 반면 중저가 아파트에 수요가 이어진 서울 노도강과 성북, 동대문 등은 코로나19 영향에도 오름폭을 키웠고 경기도는 수원, 군포, 화성, 의왕, 하남 등 경기 남부권을 중심으로 비규제 및 저평가 지역이 키 맞추기에 나서면서 상승폭이 커졌다.

임병철 부동산114수석연구원은 "코로나 영향으로 경기 침체 장기화 등의 우려가 커지고 있어 매수 심리 위축이 강남권은 물론 서울·경기 외곽지역으로 확대될 수 있다"며 "매수세 위축으로 상대적으로 집값이 크게 오른 지역은 가격 하향 조정될 수 있다"고 말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코로나가 강남 3구·노도강 아파트값 갈랐다?…"글로벌 금융위기때도 유사"
정부의 강력한 규제와 코로나 영향이 겹치며 강남 3구 아파트값은 하루가 멀다하고 수억원씩 하락하고 있지만 노도강 일대는 가격 하락세를 방어하고 있다. 이 같은 흐름은 과거 글로벌 금융위기때와 유사하다. 한 시민이 부동산 공인중개업소에 걸린 매물을 살펴보고 있다.<연합뉴스>

코로나가 강남 3구·노도강 아파트값 갈랐다?…"글로벌 금융위기때도 유사"
글로벌 금융위기 직전 강남 3구 vs 노도강 아파트 매매가격 추이 그래프.<부동산114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