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카로 비밀번호 찍고 주인 위치추적… 영화같은 첨단 절도범 집행유예 4년

절도·주거침입 등 혐의 재판
법원 80시간 사회봉사 명령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몰래카메라에 위치 추적기까지 ….'

영화처럼 주인의 동선을 파악한 뒤 집을 턴 20대 절도범에게 법원이 징역형을 선고했다.

서울서부지법 형사4단독 박용근 판사는 절도·절도미수·주거침입·위치정보의 보호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29) 씨에게 징역 2년의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고 31일 밝혔다.

재판부는 다만 "배상을 하고 속죄하고 있다"며 집행유예와 함께 80시간의 사회봉사를 명령했다.

재판부에 따르면 A는 지난해 12월 B씨 집에 침입, 보관하던 현금 1200만 원을 훔쳤다. A는 범행 전부터 치밀하게 현금이 많아 보이는 범행대상을 물색했다. 피해자 B씨는 유튜버로 평소 방송을 통해 A는 B씨가 현금이 많다는 것을 알게됐다.

대상을 결정한 뒤 A는 B씨가 집을 비우는 시간을 알아내려고 B씨의 자동차에 위치정보시스템(GPS) 추적기를 몰래 부착했다. 이어 현관문 주변에 소형 몰래카메라를 설치, 현관문 비밀번호를 알아냈다.

위치 추적기를 통해 B씨가 집을 비웠다는 사실을 한 A는 당당히 들어가 현금을 훔쳤다. 이어 일주일 뒤 다시 집에 들어갔다가 거실에 있던 B씨의 아내에게 들키기도 했다.

김동준기자 blaams8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