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신천지 악용해 교회 매도 잘못...문 정권, 사회적 분노 이용 "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28일 "'안전보다 중국이 먼저'를 외친 문재인 정권이 코로나로 야기된 사회적 분노를 이용해 선의의 피해자를 만들고 있다"고 했다.

황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 "신천지와 교회는 다르다. 교회 내 감염이 발생한 사실도 거의 없다고 한다"고 썼다.

황 대표는 "종교계가 (사회적 거리두기에) 전혀 협조하지 않은 것처럼, 마치 교회에 집단감염의 책임이 있는 것처럼 신천지 여론을 악용해 종교를 매도하는 것은 잘못된 처사"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대구시민들이 자발적 격리운동을 하고, 시민들 스스로 모임을 자제하고 있는 것처럼 종교계도 마찬가지"라며 "모든 신도들이 선의의 시민운동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시민의 마음을 모르는 것은 진영 논리에 스스로 봉쇄된 정치꾼과 그 광신도뿐"이라며 "마스크를 벗고 시민의 미소를 볼 수 있는 날 우리 시민들은 정권의 무능과 야바위 정치꾼들을 기록하고 징비(懲毖)할 것"이라며 "국민과 함께 '징비록2020'을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황교안 "신천지 악용해 교회 매도 잘못...문 정권, 사회적 분노 이용 "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7일 대전시 유성구 봉명동 장동혁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응원하고 있다. [대전=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