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후베이성, 오늘부터 봉쇄 해제… 대중교통 운행 재개

타 도시간 교류도 가능
진원지 우한은 내달 8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진원지인 중국 우한(武漢)을 대상으로 한 봉쇄 조치가 해제된다.

후베이성 정부는 24일 인터넷 홈페이지에 올린 공고를 통해 4월 8일 오전 0시를 기해 우한에서 외부로 나가는 교통 통제를 해제한다고 발표했다.

우한을 제외한 후베이성 지역에 대한 봉쇄는 당장 25일 0시부터 완전히 풀린다.

앞서 중국은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하자 지난 1월 23일 우한을 전격 봉쇄했다. 우한 봉쇄가 풀리는 것은 2개월여 만이다.

후베이성 정부는 우한 봉쇄 정식으로 풀리기 전인 25일부터 다음달 7일까지는 우한에서 특정 지역까지 다른 사람과 섞이지 않도록 하는 '점 대 점' 이동 방식을 통해 우한 주민들이 타지의 직장으로 돌아가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점 대 점' 이동 방식은 한 지역에 사람들을 모이게 한 뒤 차량 등을 이용해 다른 지점으로 한꺼번에 이동시키는 방식이다.

다른 지역 사람이 우한이나 후베이성의 여러 도시에 들어가는 것도 각 도시의 봉쇄 조치 해제 이후 마찬가지로 가능해진다.

이에 따라 우한과 후베이성의 여러 도시들의 주요 기차역과 공항의 운영도 봉쇄 해제 시점에 맞춰 일제히 재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후베이성은 "관내의 각급 학교의 개학 계획은 아직 없다"면서 "향후 코로나19 상황을 보면서 결정을 내리겠다"고 밝혔다.

우한시의 110여개 노선 시내버스와 지하철은 시범운행을 하며 정식 개통에 대비하고 있다. 시내버스 운행이 재개되면 승객들은 탑승 전 기사에게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으로 디지털 '건강 코드'를 먼저 보여줘야 한다.

기사는 모든 승객의 체온을 재고 이상이 없는 사람만 태우게 된다.

지하철에 이어 시내버스 운영까지 재개되면 우한의 경제·사회 질서는 빠르게 정상화 수순을 밟아 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둥펑혼다(東風本田)를 비롯한 우한의 대표적인 기업의 공장들도 조업을 재개해 가동률을 서서히 끌어올리는 중이다.

판젠신(潘建新) 둥펑혼다 부총경리는 우한에 있는 1공장, 2공장, 3공장이 각각 이달 11일, 17일, 21일 조업을 재개했다면서 1만명에 가까운 직원이 출근해 복귀율이 95%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다만 현재 시간당 생산 대수는 30대 수준으로 평상시와는 격차가 큰 편이며, 회사는 계속해서 조업 속도를 높여나갈 계획이다.

이 공장의 작년 자동차 생산량은 80만대, 생산액은 1200억 위안에 달했다.

하지만 일부에서는 이동제한령 해제가 시기상조라는 우려도 나온다.

지난 18일부터 22일까지 우한에서는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한 명도 보고되지 않았지만 23일 확진 환자 한 명이 추가로 나왔다.

실제로 이 환자가 우한에 있는 후베이성 인민병원의 의사로 밝혀지면서 병원 내 집단 감염이 발생한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급부상한 것이다.

최근 중국 안팎에서는 중국이 공식 통계상으로 코로나19 확진 환자로 분류하지 않는 '무증상 감염자'에 관한 우려가 커진 상태다.

앞서 홍콩 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23일 중국 정부의 기밀문서를 근거로 중국 공식 통계에서 빠진 무증상 환자가 4만3000명에 달한다고 보도한 바 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