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이상 걸렸던 코로나 확진자 동선, 10분 내로 파악 가능해진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상길 기자] 하루 이상 걸렸던 코로나19 확진자의 이동 경로 분석 시간이 10분 내로 대폭 단축된다.

국토교통부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질병관리본부와 함께 '코로나19 역학조사 지원시스템'을 26일 가동한다고 25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대규모 도시 데이터를 수집·처리하는 스마트시티 연구개발 기술을 활용해 역학조사 절차를 자동화한다.

코로나19 확진자의 신용카드 사용정보와 휴대전화 위치추적 등 동선과 관련한 정보를 전산망을 통해 빠르게 파악한다.

이를 위해 경찰청, 여신금융협회, 3개 통신사, 22개 신용카드사 간 협력체계가 구성됐다.

코로나19 확진자 이동동선과 시간대별 체류지점을 자동으로 파악하고 대규모 발병지역(핫스팟)을 분석해 지역 내 감염원 파악 등 다양한 통계분석도 할 수 있다.

현재로서는 역학조사원이 경찰청이나 여신금융협회 등 관계 기관에 공문을 접수하고 유선상으로 정보를 일일이 파악해야 한다.

시스템을 통해 확진자의 개인정보를 활용하는 것은 '감염병 예방법'상 감염병 위기상황에서 정확한 역학조사를 위해 공공이 개인정보를 활용할 수 있게 한 규정에 근거를 두고 있다.

시스템 및 정보 접근은 필수 최소인원에 한해서만 허용하고 담당자의 역할에 따라 권한을 엄격하게 구분했다.

정보의 열람과 분석은 질병관리본부와 지자체 역학조사관만 할 수 있으며 다른 정부기관은 일체의 접속 및 활용이 불가능하다.

이 시스템은 코로나19 상황이 끝날 때까지 한시적으로 운영되고, 시스템이 습득한 개인정보는 이후 파기된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코로나19의 확산방지를 위해 과기부, 질병관리본부, 경찰청, 금융위, 감사원 등 전 부처적인 협업을 통해 이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었다"며 "이번 시스템 개발 사례와 같이 국민이 필요로 하는 부분에 스마트시티 기술들이 활용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하루 이상 걸렸던 코로나 확진자 동선, 10분 내로 파악 가능해진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서울의 한 PC방에 설치된 모니터가 꺼져 있다.<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