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더 떨어지면 팔지 말고 물려주자"…늘어나는 부담부 증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상길 기자] 코로나19로 집값이 본격적으로 하락하는 가운데 보유세 충격까지 더해지자 자녀에게 물려주는 부담부 증여를 고민하는 다주택자들이 늘고 있다. 시세보다 싸게 파는 것보다는 자녀에게 물려주는 것이 훨씬 낫고 또 세금도 줄일 수 있어 일석이조이기 때문이다.

25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다주택자들은 양도소득세 중과가 유예되는 6월 말까지 주택 매도를 하되 자녀에게 물려주는 부담부 증여를 검토하고 있다.

부담부 증여는 자녀에게 부동산 등 재산을 사전에 증여, 양도할 때 전세보증금이나 주택담보대출과 같은 부채를 포함해 물려주는 것으로 부채를 뺀 금액을 기준으로 증여세, 양도세를 계산하게 된다.

그동안 양도세 중과 유예 영향으로 증여에 따른 비용 부담이 만만치 않았는데, 양도세 중과 유예로 양도세가 줄면서 절세가 가능해졌다.

14년 간 보유한 강남의 한 아파트를 두 자녀에게 증여하기로 한 A씨의 사례를 보자.

A씨는 현재 3주택자로 취득가 8억원, 시세 17억원짜리 아파트 1채를 두 자녀에게 공동명의로 증여할 계획이다. 이 아파트에 낀 전세 보증금 9억5000만원을 자녀에게 동시에 넘기는 부담부 증여 방식이다.

김종필 세무사에 따르면 이 주택을 지분 50대 50으로 작년 12·16대책 이전에 두 자녀에 증여했다면 양도세 3억236만원과 증여세 1억670만원, 증여로 인한 취득세 3477만원까지 합해 4억4383만원의 세금이 부과된다.

3주택자인 A씨가 12·16대책 전 이 집을 일반에 매도할 경우 내야 할 양도세가 5억7315만원인 점을 고려할 때 양도보다는 증여가 유리하지만 4억원이 넘는 증여 비용도 부담이 컸다.

그러나 올해 6월까지 양도세 유예기간 내 두 자녀에 아파트를 공동증여를 할 경우 세 부담이 2억7176만원으로 39% 줄어든다.

증여세와 취득세는 종전과 같지만 양도세가 1억3029만원으로 1억7000만원 이상 줄기 때문이다.

A씨가 아파트를 두 자녀에게 공동 증여하면서 1명에 증여할 때보다 절세 효과는 더 크다.

다만 부담부 증여 시에도 양도세 중과 배제, 장기보유특별공제 적용 대상은 양도와 같은 '10년 이상 보유 주택'으로 한정된다.

증여를 고민하는 다주택자는 늘었지만 증여 시점은 지켜보자는 분위기다.

집값이 하락해야 양도세 부담을 줄일 수 있기 때문에 증여 신고 시점을 최대한 늦추려는 움직임이 감지된다.

집값이 계속 약세를 보인다면 증여 신고 시점은 양도세 중과 유예기간 기간인 6월 말 전에서 최대한 늦출 가능성이 크다.

임대사업등록에 따른 득실을 따져보는 집주인들도 늘었다. 공시가격 6억원 이하, 전용면적 85㎡ 이하 주택에 주어지던 종부세·양도세 합산배제 혜택은 사라졌지만 장기보유특별공제 헤택은 누릴 수 있어서다.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 수석전문위원은 "양도세 중과가 유예되는 6월 말까지는 공시가격 인상 등으로 급격하게 보유세 부담이 커진 다주택자들이 세금을 덜 내면서 주택 수를 줄일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며 "이 기간을 활용해 매도, 증여 등 포트폴리오를 재구성하려는 사람이 더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집값 더 떨어지면 팔지 말고 물려주자"…늘어나는 부담부 증여
서울 서초구 한 부동산 공인중개업소 앞을 시민이 지나고 있다. 코로나 영향으로 글로벌 경제가 위기를 맞은 가운데 공시가격 충격까지 더해지며 서울 아파트 시장이 술렁거리는 모습이다.<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