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광 HUG사장 "코로나19 극복 위해 4달간 임원 급여 30% 반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이상현 기자]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코로나19의 사회적 고통 분담 및 어려움을 겪는 지역경제와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임원 급여 일부를 자진반납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를 위해 HUG는 오는 4월부터 4개월 동안 사장과 본부장 등 임원 월 급여의 30%를 반납할 방침이다.

급여 반납을 통해 마련된 재원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을 지원하기 위해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될 예정이다.

이재광 HUG 사장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사회적 노력에 동참하기 위해 급여를 반납하기로 했다"며 "코로나19가 빠른 시일 내에 종식될 수 있도록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이재광 HUG사장 "코로나19 극복 위해 4달간 임원 급여 30% 반납"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