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확진 16만명 돌파… 확산 늦추기 안간힘

伊 6만명 육박, 中의 73% 달해
英, 노인계층 12주 외출금지령
獨, 공공장소 2명이상 모임 막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유럽 확진 16만명 돌파… 확산 늦추기 안간힘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EPA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 거점이 된 유럽에서 확진자 수가 16만명을 넘어섰다. 각국 정부는 확산 속도를 조금이라도 늦추기 위해 '사회적 거리 두기'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나섰다.

22일(현지시간) 오후 세계 각국의 코로나19 상황을 실시간으로 보여주는 사이트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유럽 내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이날 16만명을 넘어섰다.

특히 유럽 내 코로나19 확산의 진원지인 이탈리아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6만명에 육박했다. 이탈리아 보건 당국에 따르면 이날 이탈리아의 신규 확진자 수는 5560명, 누적 확진자 수는 5만9138명으로 파악됐다. 이는 중국 확진자 수(8만154명)의 73%에 달하는 수치다.

사망자는 651명이 늘어 누적 사망자 수는 5476명으로 집계됐다.

스페인에선 이날 3107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 수가 2만8603명으로 늘었다. 사망자 역시 375명이 증가해 모두 1756명이 코로나19로 목숨을 잃었다.

이어 독일(2만4806명), 프랑스(1만6018명), 스위스(7474명), 영국(5683명), 네덜란드(4204명), 벨기에(3401명), 오스트리아(3302명), 노르웨이(2263명), 스웨덴(1931명) 순으로 확진자가 많았다.

그러자 유럽 각국 정부는 코로나19 사태를 진정시키기 위해 '사회적 거리 두기'를 강조하는 등 안간힘을 쓰고 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영국인들이 사회적 거리 두기에 대한 정부의 권고를 제대로 따르지 않는다면서 더 강력한 조처를 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존슨 총리는 "정부 권고에 따라 사람들 간에 2m 거리를 유지해야 하고 사회적 거리 두기 룰을 지켜야 한다"면서 "그렇지 않으면 더 진전된 조처를 갖고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영국 정부는 코로나19에 가장 취약한 노인 계층 등 150만 명의 국민에게 앞으로 12주간 집에 머물 것을 강력히 권고하기로 했다. 네덜란드 정부 역시 이날 오전 국민들에게 다른 사람과 1.5m 거리를 유지하라고 경고하는 휴대전화 문자를 발송했다.

독일 정부는 공공장소에서 2명을 초과하는 모임을 금지하기로 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연방 16개 주 총리들과 화상회의를 한 뒤 베를린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공공장소에서 2명을 초과하는 모임을 최소 2주간 금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메르켈 총리는 "코로나19에 맞선 싸움에서 시간을 벌기 위한 것"이라면서 "우리 자신의 행동이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말했다.

한편 올해 65세인 메르켈 총리는 코로나19 감염 위험에 노출돼 진단검사를 받고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메르켈 총리는 지난 20일 폐렴구균 예방 백신을 맞았는데, 이를 접종한 의사가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기 때문이다.

총리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메르켈 총리는 자택에서 업무를 계속 수행할 것"이라며 "앞으로 며칠 동안 (총리는) 계속해서 코로나 진단 검사를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