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 투자` 개미들 신용거래융자 잔고 `뚝` … 반등 기대감 사라졌나

17일 기준 8.5兆 … 1.5兆 급감
美·유럽 코로나 확산속도 빨라
주가 바닥 예상 갈수록 어려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빚 투자` 개미들 신용거래융자 잔고 `뚝` … 반등 기대감 사라졌나


[디지털타임스 차현정 기자] 빚 내 주식을 사들이는 개인 투자자들의 신용거래융자 잔고가 사흘 만에 1조5000억원 가량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사태 초기 주가 반등을 기대하던 투자 심리에 신용거래융자 잔고가 증가했으나 주가 하락세가 길어지자 반등 기대감이 꺾인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19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유가증권(코스피) 시장과 코스닥시장 신용거래융자 잔고는 이달 17일 기준 8조5422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 12일 10조260억원에서 3거래일 만에 1조5000억원가량 감소한 것이다.

신용거래융자 잔고는 코로나19 국내 첫 확진자가 나오기 직전인 올해 1월17일 9조7740억원에 그쳤으나 이후 점차 늘어나 지난달 20일에는 10조5000억원을 넘어섰다.

이후 10조원 선에서 오르내리다가 주가가 계속 하락하자 지난 16일 4438억원, 17일 8768억원이 감소하는 등 급격하게 줄었다.

현재 신용거래융자 잔고는 작년 9월6일(8조5171억원) 이후 6개월여 만에 가장 작은 수준이다.

시장별 잔고는 코스피가 4조47억원, 코스닥이 4조5375억원으로 집계됐다. 각각 3거래일 전과 비교하면 코스피는 약 6000억원, 코스닥은 약 9000억원 감소해 코스닥의 감소 폭이 더 컸다.

신용거래융자 잔고는 개인 투자자가 증권사에서 돈을 빌려 주식을 매수한 금액이다.

일반적으로 신용거래융자 잔고가 많을수록 주가 상승을 예상하는 개인 투자자가 많다는 의미로 풀이되며, 주가가 하락하더라도 반등 기대감이 크면 잔고가 증가한다.

그러나 최근 주가 하락이 길어지고 미국과 유럽에서 코로나19 확산 속도가 빨라지면서 주가의 '바닥'을 예상하는 것은 점점 어려워지고 있다.

코스피는 코로나19 확산의 여파로 연일 급락하며 지난 18일에는 종가 기준으로 1600선이 무너졌다. 이는 2010년 5월26일(1582.12) 이후 약 9년 10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국내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지난 14일부터 나흘 연속으로 100명 미만을 기록하며 확산 기세가 한풀 꺾였지만, 유럽과 미국은 확산 속도가 빨라지고 있어 우려가 커지고 있다.

신용융자 잔고 급감에는 개별 종목 급락에 따른 반대매매도 한 몫 했다. 돈을 빌려 주식투자에 나섰으나 예상보다 컸던 가격 하락에 손을 쓸 틈도 없이 그대로 손실을 떠안을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최근 폭락장 속 대다수 종목의 주가가 급락하면서 주식 반대매매 규모는 11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지난 2일부터 12일까지 주식 반대매매 규모가 하루 평균 137억원으로 금융위기가 한창이던 2009년 5월 143억원 이후 10년 10개월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하루 평균 반대매매 규모는 지난해 12월 94억원, 올해 1월 107억원, 2월 117억원으로 계속 증가하고 있다.

반대매매는 증권사에서 초단기로 돈을 빌려 주식을 사는 미수거래자가 기한 내 대금을 갚지 못할 경우 증권사가 주식을 강제로 팔아 채권을 회수하는 방식이다. 주가가 하락하면 투자자가 갚지 못한 결제대금인 미수금이 늘어 반대매매가 증가하게 된다.

반대매매가 늘면 주가 하락을 초래해 미수거래자들이 주식을 다 팔아도 빌린 돈을 갚지 못하는 '깡통 계좌'가 속출할 수 있다. 금융당국은 증권사의 과도한 반대매매를 억제하기 위해 16일부터 6개월간 증권사의 신용융자담보비율 유지의무를 면제하기로 했다.



차현정기자 hjcha@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