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월세시장 2주 연속 상승…투·쓰리룸 13개월 만에 최고 수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이상현 기자] 매매가격이 불안정세를 보이고 있는 서울 월세시장 역시 2주 연속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정보 플랫폼 다방은 2019년 1월부터 2020년 1월까지 다방에 등록된 서울 지역 원룸과 투·쓰리룸 매물의 보증금을 1000만원으로 일괄 조정해 분석한 '다방 임대 시세 리포트'를 10일 발표했다.

다방에 따르면 1월 서울시 원룸(전용면적 33㎡이하)의 평균 월세는 55만원으로, 지난달 대비 4%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서초구(64만원), 용산구(53만원), 마포구(52만원)가 각각 8%씩 올랐고 서대문구(50만원), 성북구(47만원) 등도 6~7% 상승했다.

반면 강서구(43만원)는 7% 하락했고, 영등포구(46만원)와 양천구(42만원)도 하락세를 보였다.

투·쓰리룸(전용면적 60㎡ 이하) 평균 월세는 전달 대비 4% 상승한 70만원을 기록했다. 이는 2018년 12월 이후 13개월 만에 70만원대 재진입이다.

지역별로는 도봉구(60만원, 9%), 마포구(78만원, 5%), 은평구(58만원, 4%), 강남구(110만원, 4%) 등이 높은 상승세를 나타냈다.

강규호 스테이션3 다방 데이터 분석센터 팀장은 "부동산 매매 거래에 부담을 느낀 수요자들이 투·스리룸 월세 시장으로 흘러오면서 서울 지역 시세가 13개월 만에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며 "대학가를 중심으로 한 원룸 시장 역시 개강을 앞둔 2월까지 꾸준한 상승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서울 월세시장 2주 연속 상승…투·쓰리룸 13개월 만에 최고 수준
서울 원룸 및 투·쓰리룸 월세 변동. <스테이션3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