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사망 이틀째 80명대… 감염 속도는 확 줄었다

일일 신규 확진 3000명 → 2000명대
WHO 국제조사팀 中 파견 예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中 사망 이틀째 80명대… 감염 속도는 확 줄었다
봉쇄된 중국 우한시 [글로벌타임스 캡처]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이 갈수록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사망자가 이틀째 80명대를 넘어섰다.

그러나 일일 신규 확진자가 기존 3000명대에서 2000명대로 줄어들어 사태 수습에 대한 일말의 기대감이 싹트고 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는 9일 0시 현재 전국 31개 성에서 신종 코로나 누적 확진자가 3만7198명, 사망자는 811명인 것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중국 전역에서 확진자는 하루 전보다 2656명, 사망자는 89명이 각각 늘었다. 지난 5일과 6일 각각 70명대였던 일일 사망자 수는 7일과 8일 이틀 연속 80명을 넘었다.

신규 확진자의 경우 지난 3일 3235명을 기록한 뒤 지난 7일 3399명으로 매일 3000명을 넘었으나 8일 2000명대로 감소했다.

우한(武漢)이 포함된 후베이(湖北)성은 지난 8일 하루 동안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2147명, 사망자가 81명 늘었다. 이 가운데 우한에서만 새로 늘어난 확진자와 사망자가 각각 1379명과 63명이다.지난 8일까지 후베이성 전체의 누적 확진자는 2만7100명, 사망자는 780명으로 치사율은 2.88%에 달한다.

중국 전체로 보면 신종 코로나 확진자 가운데 6188명이 위중한 것으로 파악됐다. 지금까지 2649명이 완치 후 퇴원해 현재 치료 중인 전체 확진자는 3만3738명이다.

신종 코로나 의심 환자는 2만8942명으로 집계됐다. 현재까지 확진 환자와 밀접 접촉한 사람 수는 37만1905명이며 이 가운데 18만8183명이 의료 관찰 중이다.

중국 본토 밖 중화권에서도 53명의 누적 확진자가 나왔다. 홍콩에서 26명(사망 1명), 마카오에서 10명, 대만에서 17명이다.

한편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이 이끄는 우한 폐렴 국제조사팀은 10일 또는 11일 중국에 파견될 것으로 보인다.

8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이런 방중 일정을 밝히면서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전문가도 팀에 합류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WHO는 지난 나흘간 신종 코로나 발원지인 허베이성의 일간 기준 신규 확진자 수가 비교적 안정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새 확진자 수가 급속도로 늘지 않고 일정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는 것이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