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베이의 악몽… 또 70명 死亡

총 사망 560명·확진 2만8000명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후베이의 악몽… 또 70명 死亡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중국 우한에서 방호복을 입은 의료진이 4일 일부 환자들을 최근 완공된 훠선산(火神山)병원으로 이송하고 있다. [우한=AP 연합뉴스]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의 누적 사망자와 확진자가 각각 560명과 2만8000명을 넘어섰다. 특히 발병지인 우한(武漢)이 포함된 중국 후베이(湖北)성에서만 사망자가 하루 동안 70명이 늘면서 이 지역에 대한 피해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는 6일 0시 현재 전국 31개 성에서 신종 코로나 누적 확진자는 2만8018명, 사망자는 563명이라고 발표했다.

중국 전역에서 확진자는 하루 전보다 3694명, 사망자는 73명이 각각 증가했다.

일일 사망자 수는 이틀 연속 60여명 수준을 보이다가 지난 5일 신종 코로나 발병 이후 처음으로 70명을 넘어서며 무서운 살상력을 나타냈다.

후베이성에서는 지난 5일 하루 동안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2987명, 사망자가 70명 증가했다. 우한에서만 각각 1766명과 52명이다.

지난 5일까지 후베이성 전체의 누적 확진자는 1만9665명, 사망자는 549명이다. 중태인 환자도 3000여명이다. 아울러 이 시점을 기준으로 중국 내 전체 신종 코로나 확진자 가운데 3859명이 위중한 것으로 파악됐다. 1153명은 완치 후 퇴원했다. 의심 환자는 2만4702명으로 집계됐다.

현재까지 확진 환자와 밀접 접촉한 사람 수는 28만2813명이며, 이 가운데 18만6354명이 의료 관찰 중이다.

중화권에서는 42명의 누적 확진자가 집계됐다. 홍콩에서 21명, 마카오에서 10명, 대만에서 11명이다. 이 가운데 홍콩에서 사망자 1명이 나왔다.

해외 누적 확진자는 202명, 사망자는 1명이다.

국가별로는 일본 35명, 싱가포르 28명, 태국 25명, 한국 23명, 호주 14명, 미국·말레이시아·독일 12명, 베트남 10명, 프랑스 6명, 아랍에미리트·캐나다 5명, 인도 3명, 이탈리아·영국·러시아 2명, 네팔·스리랑카·핀란드·캄보디아·스웨덴·벨기에·스페인 1명이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