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위법게시물, AI로 검색·추적… 사이버 선거범죄 막는다

중앙선관위, 상반기중 플랜 수립
내년부터 대응시스템 본격 구축
"선거법 위반 대응 속도 빨라져
건전한 사이버 문화 조성 기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온라인 위법게시물, AI로 검색·추적… 사이버 선거범죄 막는다
유시민(오른쪽) 사람사는 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유튜브 공동방송을 통해 공개 '토론배틀'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4월 총선과 2022년 대선으로 정치권이 선거 정국을 이어가는 가운데, 유튜브 등 온라인 상의 선거범죄를 막기 위한 대응시스템이 구축된다. AI(인공지능)를 활용해 온라인 상의 텍스트, 동영상 등에서 위법 게시물을 검색·추적하는 체계가 전면 도입된다.

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AI 기반 지능형 사이버 선거범죄 대응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하고 상반기 중 마스터플랜을 수립할 계획이다. 이를 토대로 내년부터 본격적인 구축작업에 나설 예정이다.

중앙선관위가 사이버 범죄 대응시스템을 구축기로 한 것은, 최근 유튜브를 중심으로 특정 정치적 목적을 가진 정치커뮤니티가 급증하고, 일부 특정 정당 및 정치인을 음해하는 '가짜뉴스'들이 빈번하면서 사회적으로 큰 논란거리가 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중앙선관위는 적용 가능한 AI·기계학습·음성인식(STT)·빅데이터 분석 기술을 총동원해 각종 커뮤니티 사이트와 인터넷 포털의 게시판과 댓글, 유튜브·인스타그램 등의 멀티미디어 콘텐츠에서 비방·흑색선전 등을 가려낼 계획이다.

AI와 기계학습 플랫폼에 위법게시물 DB를 학습시킨 후 유튜브 동영상과 인스타그램 이미지는 음성인식 및 패턴인식, 게시판 글과 댓글은 텍스트 마이닝 등의 기술을 적용해 위법 게시물을 수집·검색할 방침이다.

중앙선관위 사이버선거범죄대응센터가 프로젝트를 주관해 해외 시스템 구축사례를 벤치마킹하고, 사이버선거범죄대응시스템, 디지털포렌식관리시스템, 조사단속시스템 등 기존 IT시스템과의 연계방안도 마련할 예정이다.

중앙선관위 관계자는 "새로 구축하는 시스템에 맞춰 기존 업무 프로세스도 재설계할 계획"이라면서 "AI 도입을 통해 사이버 상의 선거법 위반행위에 대한 대응속도가 빨라져 건전한 사이버 선거문화 조성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