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수부터 신예은까지…‘어서와’ 주역들 손편지로 신년인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명수부터 신예은까지…‘어서와’ 주역들 손편지로 신년인사
(사진 제공 = KBS 2TV '어서와')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어서와' 김명수, 신예은, 서지훈, 윤예주, 강훈이 2020년 구정을 맞이해 직접 준비한 손편지로 신년 메시지를 전했다.

오는 3월 25일 첫 방송 예정인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어서와'는 인간 남자로 변신하는 고양이와 강아지 같은 인간 여자의 미묘한 설렘을 다루는 판타지 로맨틱 코미디다. 국내 최초 '애묘(愛猫) 판타지 로맨스 코미디'로 기대감을 끌어 모으고 있다.

이와 관련 '어서와' 주역 5인방 김명수, 신예은, 서지훈, 윤예주, 강훈이 정성을 가득 담은 신년 인사를 전해왔다. 먼저 알 수 없는 이유로 사람이 되어버린 고양이 홍조 역을 맡은 김명수는 "행복한 일들만 가득하시길 바라겠습니다"라는 따뜻한 메시지와 더불어 고양이 캐리커처가 그려진 카드를 들고 선한 미소를 머금고 있다. 사람에게 상처받아도 사람이라면 좋아하고 마는 정 많은 김솔아 역 신예은은 "꽃길만 걸으시길 응원하고 기도하겠습니다"라는 멘트와 함께 방긋 웃는 웃음으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무심하고 차가운 듯 행동하지만 사실 누구보다 깊은 상처를 품고 있는 가죽공방 겸 카페 주인 이재선 역 서지훈은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세요"라는 카드와 함께 깊은 눈빛을 드리우고 있다. 겁이 많은 탓에 사람들과 어울리는 것을 힘들어하지만 그림을 그릴 때 가장 행복한 디자이너 은지은 역 윤예주는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어서와' 많이 사랑해주세요"라는 인사를 남겼다. 유쾌하며 즐겁고 어디서든 잘 먹고 누구와도 잘 어울리는 고두식 역 강훈은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며 파이팅 넘치는 기운을 내뿜었다.

'어서와' 제작진 측은 "현장 분위기가 최고다. 워낙 좋은 배우들이 모여 있어서 서로를 배려하면서, 같이 의논하면서, 정말 열심히 촬영하고 있다"라며 "무척 재미있으면서도 아주 따뜻한 청춘물이 완성되고 있으니 많은 기대 바란다"고 전했다.

김지은기자 sooy0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