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내년 예산 55.5조…`민식이법` 후속조치 대폭 증액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내년 행정안전부 예산이 55조5471억 원으로 확정됐다. 어린이 교통안전 강화를 위한 이른바 '민식이법'이 국회를 통과하면서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 내 시설 개선 사업비가 약 1000억 원 추가로 배정됐다.

행안부는 11일 2020년 예산안이 국회 본회의 의결을 통해 최종 확정됐다고 밝혔다. 지방교부세 52조2068억 원을 제외한 행안부 자체 사업비는 총 2조9590억 원으로, 정부안 대비 1372억 원이 증액된 것이다.

2020년 행안부 사업비는 △지역경제 활성화 △생활안전 강화 △전자정부 구현 △과거사 문제해결 등에 중점적으로 편성된다.

특히 스쿨존 내 과속단속카메라와 신호등을 의무 설치하도록 도로교통법이 개정되면서 관련 시설 설치 비용이 1034억 원 추가 배정됐다. 이에 따라 관련 예산은 올해 241억원에서 내년 1275억원으로 5배 이상 늘어나게 됐다.

행안부는 앞으로 3년간 어린이보호구역 내에 무인단속카메라 8800대, 신호등 1만1260개를 설치할 예정이다. 단속카메라를 설치하기에 적합하지 않은 곳에는 과속방지턱 등을 설치한다는 계획이다. 은진기자 jineun@dt.co.kr

행안부 내년 예산 55.5조…`민식이법` 후속조치 대폭 증액
제공 : 행정안전부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