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예산 전년比 23% 늘어…소부장·수출 지원예산 강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내년 산업통상자원부 예산이 9조4367억 원으로 확정됐다. 우리나라에 대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응하기 위해 소재·부품·장비 산업을 지원하는 예산이 대폭 늘었고, 수출 지원 예산도 증액됐다.

산업부는 11일 2020년도 예산 및 기금운용계획안이 국회 본회의에서 의결돼 최종 확정됐다고 밝혔다. 당초 정부안은 9조4608억 원 규모였으나, 국회 심의 과정에서 241억 원이 줄었다. 이는 올해 본예산(7조6934억 원) 대비 약 1조7000억 원(23%) 늘어난 것이다. 경제 활력제고를 위해 적극적인 예산 확대가 필요하다는 범정부적 기조가 반영됐다는 게 산업부 설명이다.

특히 '소부장' 관련 예산이 올해 6699억 원에서 1조2780억 원으로 증액돼 큰 폭으로 늘었다. 소재·부품 기술개발사업 예산이 2배 증가했고, 전략소재자립화기술개발 사업 등 신규 사업 예산이 확보됐다. 이를 기반으로 정부는 핵심 소재·부품 산업 자립화를 위해 정책을 속도감있게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12개월 연속 감소 행진을 보이고 있는 수출 부진에 대응하기 위해 무역금융 확충 및 수출마케팅 지원이 확대된다. 세계 보호무역주의 정세에 대응하기 위해 통상분쟁 대응 관련 예산도 올해 92억원에서 234억원으로 늘었다.은진기자 jineun@dt.co.kr

산업부 예산 전년比 23% 늘어…소부장·수출 지원예산 강화
산업통상자원부 연도별 예산 현황(단위:억 원).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