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값` 못하는 文정부 무섭게 치솟은 `집값`

"부동산은 자신있다" 호언장담
현실은 서울 실거래價 40%↑
2년새 평균 2억4000만원 올라
강북권 상승률, 강남권 앞질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말값` 못하는 文정부 무섭게 치솟은 `집값`
문재인 정부 2년 반 동안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격이 평균 40%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재인 정부 2년 반 동안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격이 평균 40%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거래 금액으로는 평균 2억4000만원 가까이 올랐다. 문 대통령이 최근 국민과의 대화에서 "부동산 문제는 자신 있다"고 했지만, 강남뿐만 아니라 강북의 아파트값도 급등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정부의 고민이 커질 전망이다.

10일 부동산114가 2017년 1월부터 올해 12월 현재까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시스템에 매매 신고가 이뤄진 서울 아파트 24만1621건을 전수 조사한 결과, 올해 하반기 서울 아파트 평균 실거래가격은 8억2376만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7년 상반기 5억8524만원에 비해 40.8%, 금액으로는 평균 2억3852만원 오른 것이다.

작년 하반기 대비 올해 하반기까지 최근 1년간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 상승률도 평균 18.3%(1억2737만원)에 달했다.

현 정부 들어 역대 최강 규제로 불렸던 8·2대책(2017년), 9·13대책(2018년), 올해 분양가 상한제 시행까지 17회에 걸쳐 굵직한 규제정책을 쏟아냈음에도 결과적으로 가격 상승세는 계속된 셈이다.

특히 잇단 규제에 따른 주택공급 위축 우려와 대입제도 변화에 따른 사교육 열풍 재현 우려 등이 오히려 서울 집값 오름세에 기름을 끼얹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실제로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발표이후 지난주까지 서울 집값은 25주 연속 상승랠리를 이어가고 있다. 이로써 서울 집값은 올해까지 6년연속 올라, 지난 30년만에 최장기 상승기록을 다시 쓰게 됐다.

구별로는 강남구의 실거래가격이 평균 18억2154만원으로 서울에서 가장 높았다. 2017년 상반기(11억8817만원) 대비 53.3% 뛰어 상승률로도 1위다.

이어 종로구(51.9%), 광진구(51.3%), 용산구(50.8%), 서대문구(50.0%) 등도 50% 이상 급등했다.

부동산114 김은진 리서치팀장은 "마·용·성 등 비강남 인기지역의 주요 단지 전용 84㎡는 최근 실거래가격이 15억∼17억원 선으로 강남권 시세를 뺨친다"며 "젊은층을 중심으로 새 아파트 선호현상이 강해지면서 교통 등 입지여건이 뛰어난 강북의 새 아파트와 정통 부촌인 강남 아파트 간의 격차가 점차 줄어드는 추세"라고 말했다.

박상길·이상현기자 ishsy@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