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발등 찍은 일본` 대일 무역적자 16년만 `최저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일본 수출 규제 조치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의 대(對)일본 무역수지 적자는 16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할 전망이다. 전세계적으로 업황 부진을 겪고 있는 반도체 기업의 장비 수입 감축과 국제유가 하락에 따른 석유화학 수입액 감소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여기에 국내 소비자들의 '일제 불매 운동'도 추가적인 요인이 됐을 것으로 보인다.

18일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무역협회 등에 따르면 올들어 10월 말까지 대(對)일본 무역수지 적자는 163억66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206억1400만달러)보다 20.6% 감소했다.

매해 1∼10월 기준으로 보면, 2003년에 155억6600만달러를 기록한 이후 가장 적은 적자를 낸 것이다. 이 같은 추세가 지속된다면, 2003년 이후 16년 만에 처음으로 200억달러를 밑도는 무역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이는 역대 최고치였던 지난 2010년(361억2000만달러)의 절반 수준이다.

양국 무역 분쟁 과정에서 오히려 대일 무역적자가 줄면서 중장기적으로 '무역 역조'가 개선될 가능성도 감지된다. 무역 역조는 수입액이 수출액보다 많은 상태로, 우리나라는 1965년 일본과 국교 정상화 이후 54년간 무역수지 흑자를 내지 못했다.

무역 역조가 개선 흐름을 보이게 된 것은 대일 수입액이 크게 감소했기 때문이다. 지난달까지 대일 수출액은 237억46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5% 줄었지만, 수입액은 401억1100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2.8%나 감소했다. 올해 대일 수입 감소율은 2015년(14.7%) 이후 최고치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로 타격을 받은 것이 오히려 일본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성 장관은 최근 라디오 인터뷰에서 "한국과 일본 관계가 경제적으로 밀접하기 때문에 어느 한 쪽이 그런 조치를 취하면 양쪽에 피해가 온다"며 "일본 같은 경우 우리가 일본으로 수출하는 물량이 줄었지만, 우리가 일본으로부터 수입하는 물량이 훨씬 더 줄었다"고 했었다.

무역협회 문병기 수석연구원은 "일본 수출 규제 이후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중요성에 대한 정부와 민간의 인식이 높아졌다"면서 "단기간 내에 큰 성과를 기대하기는 어렵겠지만 이를 계기로 고질적인 대일 무역역조의 흐름이 바뀔 수도 있다"고 진단했다.은진기자 jineun@dt.co.kr

`제 발등 찍은 일본` 대일 무역적자 16년만 `최저치`
29일 오전 광주 서구 화정동 광덕고등학교에서 열린 경술국치 109주년 추념식에서 학생이 일본제품 불매를 다짐하는 손팻말을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