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기술혁신, 원팀으로 간다" 삼성SDS, 생존전략 승부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홍원표 "개발자 생태계 활성화"
"기술혁신, 원팀으로 간다" 삼성SDS, 생존전략 승부수
홍원표 삼성SDS 대표가 14일 개발자 콘퍼런스 '테크토닉 2019'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삼성SDS 제공


"기술혁신은 혼자 할 수 없는 과제다. 100개 이상 파트너, 수많은 외부 개발자, 글로벌 우수 대학과 '원팀 체계'를 갖춰 기술 변화를 앞서가겠다."

삼성SDS가 오픈소스·개발자·파트너·외부 아이디어를 결합한 내·외부 혁신 생태계 확장을 통한 혁신동력 키우기에 나섰다. 내부 인력·기술투자와 병행해 외부 혁신 에너지를 받아들임으로써 기술 경쟁력을 끌어올린다는 전략이다.

삼성SDS(대표 홍원표·사진)는 14일 서울 송파구 본사에서 개발자 콘퍼런스 '테크토닉 2019'를 개최하고, 혁신전략을 발표했다. 올해 2회를 맞은 테크토닉에는 SW개발자, 연구원, 석·박사·대학생 등 1200여 명이 참석했다.

홍원표 삼성SDS 대표는 "오픈소스 공개, 개발자 콘퍼런스 등 개발자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윤심 CTO(부사장)는 기조강연을 통해 신사업 아이디어 공모, 오픈소스 공개를 통한 산학연계 프로그램, IT 전문기술 확보, 전략 투자 등을 포함한 '삼성SDS 이노베이션 프레임워크'를 소개했다. AI(인공지능), 블록체인, 클라우드, 데이터 분석, 보안 등 회사가 집중하는 5대 기술을 적용한 플랫폼과 관련 혁신사례도 발표했다.

윤심 CTO는 "1만3000명의 SW 엔지니어를 두고 신사업 아이디어 공모와 애자일 방법론을 통한 내부 생산성 혁신을 추진하는 동시에 100여개 파트너와 기술혁신에 협력 중"이라면서 "특히 스타트업과 긴밀하게 협력하고 투자도 하면서 단일 조직으로 가는 게 효과적이라고 판단하면 인수까지 하는 전략"이라고 말했다.

삼성SDS는 작년 4개, 올해 5개 스타트업에 투자했다. 클라우드 분야 기업이 4곳이고, 나머지는 AI·블록체인·데이터 분석·보안 분야 회사들이다.

윤 CTO는 "연 100여개 국내·외 기업을 발굴해 협력 기회를 모색한다"면서 "가능성 있는 스타트업은 회사 내에 사무공간과 테스트 환경을 제공하고 사업 멘토링도 해주고 있다"고 말했다.

사내 신사업 아이디어 공모를 통한 벤처 키우기에도 공을 들인다. 공모를 통해 사이다, 서치스, 알파법 등 사내 시드랩이 출범했다. 공모를 통과한 직원들은 7개월간 현업에서 벗어나 아이디어를 시제품으로 개발한 후 평가를 거쳐 분사나 내부 솔루션화를 결정한다. AI·데이터 분석기술에 특화한 사이다는 작년 세계 AI 스타크래프트 대회에서 1등을 하며 기술력을 평가받았다. 내년 1월에는 실제 사람 프로게이머와 대결할 예정이다. 서치스는 데이터 수집·분석·판매기업으로, 시드랩을 졸업해 분사했다. 알파법은 법무AI 솔루션 기업으로, 올해말 '브라이틱스 로'라는 전문 솔루션을 상용화할 예정이다. 오픈소스 생태계와의 협업도 중요한 전략으로 추진한다. 윤 CTO는 "1년전 오픈소스 기반 데이터분석·AI 플랫폼인 '브라이틱스 스튜디오'를 내놨는데, 그동안 다운로드 1만5000회, 튜토리얼 조회 77만여 회에 기록했다"면서 "SW 개발자가 기술을 더 쉽게 배우고 공유하는 장을 제공함으로써 우리도 그들의 피드백을 통해 제품을 더 낫게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올해 블록체인 처리성능을 높여주는 '넥스레저 가속기'와 사내 시드랩인 사이다가 개발한 강화학습 기반 시뮬레이터도 공개했다.

회사는 2~3년 후를 내다보는 기술 투자를 위해 국내외 대학과 협력하는 한편 국내 7개 대학과 산학연계 프로그램인 '브라이틱스 아카데미'를 운영하고 있다. 이를 통해 AI·분석 관련 강의, 공동연구, 경진대회를 진행한다.

기술 개발은 AI, 블록체인, 데이터 분석, 클라우드, 보안 등 5개 분야에 집중한다. 5개 기술을 효과적으로 구현하기 위해 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하고, 모든 기술이 클라우드 플랫폼 위에서 통합적으로 운영되는 '삼성SDS 엔터프라이즈 플랫폼'을 구현했다.

윤 CTO는 "AI를 위한 AI, 블록체인 처리속도와 데이터 분석 성능 경쟁력, 세계 1등 보안기술, 클라우드 최적화를 통해 고객의 경쟁력 향상을 높이는 게 목표"라고 강조했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