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나긴 침묵 끝에…엠넷, ‘프로듀스X101` 투표 조작 의혹 사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나긴 침묵 끝에…엠넷, ‘프로듀스X101` 투표 조작 의혹 사과
'프로듀스X101'

'프로듀스X101' 투표 조작 논란을 빚은 방송사 Mnet이 기나긴 침묵을 깨고 공식 사과했다.

Mnet은 5일 공식 입장문을 내고 "'프로듀스X101'(이하 '프듀X')과 관련해 물의를 일으킨 점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7월말 자체적으로 사실 관계 파악에 한계가 있다고 판단돼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면서 "'프듀X' 제작진 일부에게 구속영장 신청이 확인되어 경과를 지켜보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Mnet 측은 "수사에 적극 협조하고, 결과에 따라 책임질 부분에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고 강조하며 "'프듀X'를 사랑해주신 시청자와 팬, '프듀X' 출연자, 기획사 관계자 여러분들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프듀X' 투표 조작 의혹은 마지막 생방송 경연 결과에 시청자들이 불만을 제기하며 시작됐다. 아울러 1위부터 20위까지 출연자들의 최종 득표수가 특정 숫자의 배수로 설명된다는 패턴이 발견되면서 논란이 심화됐다. 해당 투표 결과 중 일부는 제작진에 의해 조작됐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안준영 PD를 비롯한 '프듀X' 제작진 등 관계자 4명은 이날 오전 10시 30분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사기와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등 혐의로 구속영장 실질 심사를 받을 예정이다.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 늦게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프듀X' 외에도 '프로듀스101' 시즌1~2, '프로듀스48', '아이돌학교' 등 Mnet 아이돌 서바이벌 전반에 대한 수사를 진행 중이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