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일뱅크, 초저유황선박유 공정 특허 출원…IMO2020 선제적 대응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이미정 기자] 현대오일뱅크가 초저유황선박유(VLSFO, Very Low Sulfur Fuel Oil) 생산공정을 개발해 국내 특허를 출원한다. VLSFO는 황 함량 0.5% 미만인 친환경 선박유를 총칭하는 것으로 현대오일뱅크는 국제해사기구(IMO) 2020에 따른 시장 변화에 적극 대응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현대오일뱅크는 세계 최초의 신기술이 적용된 VLSFO를 오는 11월부터 본격 판매한다고 21일 밝혔다

IMO는 대기오염을 줄이기 위해 2020년부터 전 세계 선박유 황 함량 상한선을 0.5%로 제한하는 황산화물 배출 규제를 시행한다.

현대오일뱅크는 강화된 IMO기준에 대응하기 위해 고도화설비 일부에 새로운 기술을 접목해 'VLSFO생산공정'으로 변경하고 최근 시운전을 성공적으로 완료했다. 이는 1988년 국내 처음으로 고도화설비를 도입한 이래 축적한 중질유 처리 기술력이 바탕이 됐다.

현대오일뱅크는 혼합유분의 안정성을 저해하는 아스팔텐 성분을 독자적인 용제처리 방법으로 완벽히 제거하는 세계 최초의 신기술을 이번 공정에 적용했다.

이에 따라 다양한 유분을 폭넓게 배합해 VLSFO 수요 증가에 능동적이고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게 됐다. 또 기존 설비를 활용해 투자비를 최소화하고 시장수요에 맞춰 기존 모드와 VLSFO 생산 모드를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최근 VLSFO는 기존 선박유보다 약 30%비싼 가격에 거래되고 있다. IMO2020 이후 VLSFO수요 증가에 따라 두 제품 간 가격 차는 더 벌어질 수 있다고 업계에서는 전망하고 있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강화된 환경규제를 대비해 핵심 원천기술 개발을 지속 해왔다"며 "앞선 기술로 VLSFO에 대한 장기계약 물량을 이미 다량 확보하는 등 앞으로도 시장변화에 적극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미정기자 lmj091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