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친환경車` 총출동 … 단순전시 벗어나 시승기회 제공

대구 국제 미래車 엑스포 참가
360㎡ 최대 규모 전시장 마련
코나·넥쏘존 나눠 콘텐츠 체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현대차 `친환경車` 총출동 … 단순전시 벗어나 시승기회 제공
'제3회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 엑스포'가 오는 20일까지 열린다. 사진은 행사에 참가한 현대자동차 전시장 전경.

현대자동차 제공


세계는 미래車 대전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현대자동차는 대구 엑스코(EXCO)에서 오는 20일까지 열리는 '제3회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 엑스포'에 코나 하이브리드, 넥쏘 등 친환경 제품군을 전시한다고 17일 밝혔다.

현대차는 이번 엑스포 참가 업체 중 가장 큰 규모인 360㎡로 전시장을 마련해 관람객을 맞는다. 전시장은 넥쏘존과 코나존으로 구성해 방문객이 친환경 차량과 관련 콘텐츠를 체험할 수 있게 했다.

넥쏘존에는 수소연료전기차 넥쏘를 비롯, 수소차의 내부 구조와 안전성을 보여주는 넥쏘 절개 모형을 전시하며 수소과학교실 키즈존을 마련해 어린아이들에게 수소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도록 했다. 코나존에는 현대차의 첫 하이브리드 SUV(스포츠유틸리티차)인 코나 하이브리드와 전기차 코나 일렉트릭을 선보인다.

현대차는 단순 전시에서 더 나아가 직접 친환경 차량을 체험해 볼 수 있도록 시승존도 운영할 예정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엑스포는 친환경 차량에 대한 관심도가 매우 높고, 2020년 수소충전소 구축 예정인 대구·경북 지역에서 친환경 차량과 기술력을 선보일 좋은 기회"라며 "현대차의 친환경 비전과 기술력을 고객에 더 알릴 수 있도록 앞으로도 많은 기회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양혁기자 mj@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