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채권·CD 자금조달 103.8조원, 전년동기 대비 19.6% 증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예탁결제원은 18일 3분기 예탁원을 통해 조달된 채권과 양도성예금증서(CD)의 자금 규모가 약 103조8000억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86조8000억원)보다 19.6% 증가한 수치다. 그러나 바로 전 분기인 2분기(105조8000억원)보다는 1.9% 줄었다.

세부적으로 채권 등록발행 규모는 98조9000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20.8% 늘었고 전 분기보다는 3.6% 증가했다. CD 등록발행 규모는 4조9000억원으로 지난해 동기와 비슷하고, 전 분기보다는 52.4% 감소했다.

유형별 등록발행 비중은 특수채(34.5%)가 가장 크고, 금융회사채(30.5%), 일반회사채(13.1%), SPC채(7.8%), CD(4.7%), 국민주택채(3.9%), 파생결합사채(3.7%), 지방공사채(1.1%), 지방채(0.7%) 순이다.

특수채는 35조8000억원으로 38.8% 늘었고, 금융회사채는 31조7000억원으로 9.3% 늘었다. 일반회사채(6.2%), SPC채(47.3%), 국민주택채(14.3%), 지방공사채(83.3%), 지방채(16.7%)도 모두 증가했다. 파생결합사채(3조9000억원)는 4.9% 줄었다.

예탁원 측은 "그동안 실물증권을 기반으로 채권·CD 등록발행시스템을 운영해왔으나 지난 9월 16일부터 전자증권제도가 시행됨에 따라 상장채권의 발행과 등록이 모두 전산상으로 처리돼 기존의 등록발행시스템이 사라지게 됐다"고 설명했다. 진현진기자 2jinhj@dt.co.kr







3분기 채권·CD 자금조달 103.8조원, 전년동기 대비 19.6% 증가
예탁원 채권 등 등록발행 현황. 한국예탁결제원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