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銀 "超고위험 상품 판매 일시 중단"

DLF사태 따른 재발방지 조치
고객중심 영업체계 개편 돌입
상품·마케팅으로 업무 분리
고객 권리보호 '철회제' 검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우리銀 "超고위험 상품 판매 일시 중단"


우리은행이 불완전판매 방지, 금융소비자 보호 등 금융 본연의 역할에 집중하겠다며 초고위험 상품 판매를 한시적으로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우리은행은 내부적으로 4분기부터 자산관리 상품 관련 KPI(내부평가 성과지표) 평가를 제외하기로 했다. 최근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상품(DLF) 사태를 계기로 수익성 위주에서 고객 서비스 중심의 은행으로 거듭나기 위한 조치라고 은행 측은 밝혔다.

16일 우리은행은 독일금리연계 DLF와 관련 재발방지를 위해 고객중심으로 자산관리체계를 혁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선 우리은행은 내달로 예상되는 금융감독원의 분쟁조정위원회의 조정결정을 존중하고, 조속한 배상을 위해 노력하겠단 입장을 공식화했다.

우리은행은 고객 중심 자산관리체계를 실현하기 위해 △상품선정, △판매, △사후관리 전 과정에 걸쳐 영업체계를 혁신하기로 했다. 우선 상품선정 단계에선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상품선정위원회를 구성해 전문성과 객관성을 확보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현재 WM그룹과 신탁연금그룹의 자산관리업무를 상품조직과 마케팅조직으로 분리해, 고객 수익률을 제고하는 고객 중심 조직으로 개편할 예정이다.

또 상품판매 단계에선 프라이빗뱅커(PB) 검증제도를 신설하고, 채널과 인력별로 판매할 수 있는 상품에 차등을 두기로 했다. 원금손실형 투자상품에 대해서는 고객별·운용사별 판매한도를 두고, 자산관리체계가 정비될 때까지는 초고위험상품의 판매를 한시적으로 중단키로 했다.

사후관리 단계에선 불완전판매 근절을 위해 유선외 온라인 해피콜을 도입해 해피콜 100%를 실현하고, 노령층 등 금융취약계층에 대해서는 판매 즉시 해피콜을 의무화하기로 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고객의 자기결정권 제고를 위한 '투자 숙려제도'와 금융소비자의 권리 보호를 위한 '고객 철회제도'의 도입도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우리금융은 올해 우리금융지주로 출범한 이후 우리은행 등 계열사 분리 매각을 골자로 지분 매각을 꾸준히 진행해왔다. 이 가운데 해외금리연계 파생상품의 대규모 손실 사태로 금융당국의 조사를 받는 등 불완전판매 홍역을 앓고 있다.

오는 21일 정무위원회 종합 국정감사에는 정채봉 부행장이 하나은행의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부회장과 함께 출석한다.

심화영기자 doroth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