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2곳과 손잡은 토스, 제3인터넷銀 재도전

최대주주 지분 낮춰 34% 확보
KEB하나·SC제일 포함 안정성 ↑
소소·파밀리아와 격돌… 키움 포기
만반의 준비로 사실상 유력 후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은행 2곳과 손잡은 토스, 제3인터넷銀 재도전


비바리퍼블리카(토스)가 제3 인터넷전문은행에 도전장을 냈다. 키움뱅크 컨소시엄은 이번에 재도전을 접었고, 소소스마트뱅크와 파밀리아스마트뱅크가 예비인가 신청서를 접수해 3파전이 됐다.

15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토스뱅크 컨소시엄에 토스가 의결권 기준 34% 지분을 가진 최대주주로 참여하기로 결정했다. 2대 주주는 KEB하나은행, 한화투자증권, 중소기업중앙회, 이랜드월드가 각각 10%씩 참여했다. 이외 SC제일은행이 6.67%, 웰컴저축은행 5%, 한국전자인증이 4%로 참여하고 그 외 알토스벤처스, 굿워터캐피탈, 리빗캐피탈 등 토스의 투자사가 주주로 참여한다.

한 차례 고배를 마셨던 토스는 이번에 KEB하나은행·SC제일은행 등 시중 은행 두 곳을 포함시켜 '자본 안정성' 확보에 주안점을 뒀다. 지난 5월 금융당국은 예비인가 심사 때 토스뱅크 컨소시엄에 불허 결정을 내면서 지배주주 적합성(출자능력 등)과 자금조달능력 측면에서 미흡했다고 지적했다. 은행권 관계자는 "증권사에 저축은행까지 토스가 만반의 준비를 해 온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토스뱅크는 '혁신' 분야가 강점이다. 지난 5년여간 서비스를 바탕으로 최근 월 활성사용자 1000만을 돌파한 것을 비롯해 다양한 전략 주주의 방대한 고객군을 활용할 수 있다.

중소기업중앙회(중기중앙회)와 연계한 점도 눈에 띈다. 중기중앙회가 참가하면서 토스뱅크 컨소시엄은 중소기업 맞춤형 금융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명분을 얻게 됐다.

금융권에선 SC그룹 본사의 한국시장 투자 결정에 주목하고 있다. SC그룹은 대만에서도 인터넷전문은행에 참여하고 있다. 대만에서 라인뱅크는 설립 인가를 획득했는데 라인파이낸셜이 지분 49.9%를 확보하고, 대만 대형은행인 대만푸본은행이 25.1%, SC은행의 지분율이 5%다.

이밖에 소상공인연합회가 주도한 소소스마트뱅크 등이 신청서를 냈다. 제3인터넷전문은행은 이날 예비인가 신청접수를 마감하고, 12월 선정결과를 발표한다. 심사를 통과할 경우 본인가를 거쳐 빠르면 2021년부터 영업을 개시할 수 있다.

그러나 기존 은행권에 '메기'를 푼다는 정부 방침은 사실상 토스 이외에 유력한 후보군이 눈에 띄지 않는다는 점에서 실패한 것으로 관측된다. 금융권 관계자는 "금융회사 간 플랫폼 경쟁이 본격화되는 오픈뱅킹이 올해 말 시행되면 금융사나 핀테크 기업이 인터넷전문은행에 참여할 의지가 줄 것"이라고 내다봤다.

현재 앞서 진출한 인터넷전문은행의 상황도 녹록지 않다. 한국카카오은행(이하 카카오뱅크)은 이달 16일 이사회를 열고 유상증자 방안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국내 1호 인터넷은행인 케이뱅크는 KT의 대주주 적격성 심사가 중단되면서 자본금 조달에 난항이 지속되자 결국 대출영업을 중단했다.

심화영기자 doroth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