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DLF에 이어 ELS도?…홍콩H지수 연계 상품 규모 25조6000억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대규모 원금 손실이 발생해 논란이 되고 있는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에 이어 은행에서 판매한 주가연계증권(ELS)에 투자하는 금융상품의 부실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상당 부분 ELS가 홍콩 주가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하고 있는데, 홍콩 사태 장기화로 홍콩 증시 부진이 이어지고 있어서다.

14일 금융 업계에 따르면 KB국민·신한·우리·KEB하나은행의 주가연계형 특정금전신탁(ELT)의 9월 말 잔액은 32조7000억원이다. ELT는 ELS에 투자하는 특정금전신탁 상품이다.

은행권의 ELT 중 홍콩H지수(HSCEI, 홍콩항셍중국기업지수)를 포함한 상품의 잔액은 25조6000억원이다.

이 중 국민은행의 ELT 잔액이 14조원으로 가장 많다. 홍콩H지수를 포함한 ELT 잔액은 12조7000억원으로 은행 중에서 가장 많다.

시중에 판매되는 ELS는 주로 '스텝다운형'이다. 통상 3년의 투자 기간을 6개월 단위로 평가해 기초자산이 일정 수준(배리어) 이하로 내려가지 않으면 약속된 수익을 지급하는 구조다.

기초자산은 코스피200, 홍콩H지수, 유로스톡스500,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FTSE100, 닛케이225 등 주요국의 주가지수 2∼3개다. 여러 개의 기초자산 중 어느 하나라도 배리어 이하로 떨어지면 손실이 난다.

이 중 홍콩H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편입한 ELS 상품이 우려의 대상이 되고 있다. 홍콩 사태가 이어지면서 홍콩H지수의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어서다. 올 4월 17일 11848.98까지 올랐던 홍콩H지수는 8월 13일 9846.64로 연고점 대비 20.3% 하락했다. 이후 지난달 초 소폭 올라 11일 10452.58을 기록했다.

최근 3년간 고점인 지난해 1월 29일(13659.59) 부근에 들어갔다가 중간에 조기상환이 안 돼 8870선 이하로 만기를 맞이하면 역시 원금의 상당 부분을 잃을 수 있다.

배리어가 90·90·85·85·80·65인 스텝다운형 ELS는 첫 6개월 평가일에 기초자산의 지수가 최초 가격의 90% 밑으로 떨어지면 조기상환이 안 되고 6개월 후인 그다음 평가일로 넘어간다. 조기상환을 염두에 두고 투자했다가 조기상환에 실패하면 유동성 문제가 발생할 수 있고, 계속 조기상환이 안 되면 만기에 손실을 볼 가능성이 커진다.

한국예탁결제원 증권정보포털(세이브로)에 따르면 ELS 조기상환액이 2분기 23조5601억원에서 3분기 19조3600억원으로 4조2001억원 감소했다.

이에 대해 국민은행 관계자는 "국민은행은 상대적으로 낮은 50% 위주의 녹인(Knock-in.손실발생시점) 수준 운용으로 홍콩 H지수로 인해 손실이 발생한 사례가 없다"며 "최근 H지수가 2019년 상반기 고점보다 11%정도 하락했으나, 고점에 가입한 고객이라도 녹인 구간이 5900수준이기 때문에 약 45%수준의 가격하락 여유가 있어 손실발생 우려는 낮은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진현진기자 2jinhj@dt.co.kr



[표] 주요 시중은행의 주가연계형 특정금전신탁(ELT) 현황 (단위: 조원)
은행 전체 홍콩H지수
KB국민은행 14 12.7
신한은행 6.3 6
우리은행 5.3 0.9
KEB하나은행 7.1 6
합계 32.7 25.6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