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외국인 채권자금 11억달러 순유입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 기대감이 커지며 외국인 채권자금이 두 달 연속 순유입했다.

1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9월 이후 국제금융·외환시장 동향'을 보면 지난달 외국인 채권자금은 10억7000만달러 순유입했다.

외국인 채권자금은 한은이 기준금리를 인하한다는 전망에 3월부터 6월까지 총 123억9000만달러 순유입했다. 이어 7월에는 3억1000만달러 빠져나지만 다시 8월에 14억3000만달러 들어왔고, 9월에도 유입세를 보였다. 금리가 내려가면 채권 가격은 올라 투자자들은 이익을 본다.

반면 외국인 주식 자금은 7억4000만달러 순유출하며 8월(19억5000만달러)에 이어 두 달 연속 유출했다. 지난 8월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지수 변경으로 신흥시장(EM) 지수에서 한국 비중이 줄었고, 이 지수를 따르는 투자자금이 빠져나갔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지난달 채권과 주식을 합친 외국인 증권 투자자금은 3억3000만달러 들어왔다.

지난달 5년 만기 외국환평형기금채권(외평채)의 월평균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은 31bp(1bp=0.01%포인트)로 한 달 전보다 1bp 내리는 등 차입여건은 양호했다.

CDS는 채권을 발행한 국가나 기업이 부도났을 때 손실을 보상해주는 금융파생상품으로, CDS 프리미엄이 내렸다는 것은 부도 위험이 줄었다는 의미다.

원·달러 환율은 8월 이후 소폭 내려갔다. 지난 10일 기준 원·달러 환율은 달러당 1196.2원으로 8월 말 1211.2원보다 15원 내렸다. 미중 무역분쟁과 글로벌 경기 부진 등이 원·달러 환율 상승 재료였으나 미중 무역 협상 기대감에 하락세를 보인 것으로 분석된다.

원·엔 환율은 10일 기준 100엔당 1112.4원, 원·위안 환율은 위안당 168.14원으로 한달 전에 비해 하락했다.

9월 기준 원·달러 환율의 전일 대비 변동 폭은 월평균 3.7원으로 8월(4.9원)보다 작아졌고 변동률도 0.41%에서 0.31%로 하락했다.

올해 3분기 국내 은행 간 시장의 하루 평균 외환거래 규모는 261억5000만달러로 전 분기보다 4억달러 줄었다.

국내 기업의 선물환 거래는 41억달러 순매입으로 2분기 5억달러에서 크게 올랐다.

비거주자의 차액결제선물환(NDF) 거래는 26억6000만달러 순매입으로 전 분기(61억6000만달러)에 비해 감소했다. 하루 평균 NDF 거래액은 113억3000만달러였다.진현진기자 2jinhj@dt.co.kr

9월 외국인 채권자금 11억달러 순유입
외국인 증권투자자금. 한국은행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