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개월만에 다시 만난 미중...트럼프 "무역협상 매우 훌륭"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개월만에 다시 만난 미중...트럼프 "무역협상 매우 훌륭"
중국의 류허 부총리(가운데)와 미국의 스티븐 므누신(오른쪽) 재무장관,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USTR) 대표가 10일(현지시간) 미 워싱턴DC에서 미국과 중국 간 고위급 무역협상을 시작하기 전 취재진을 향해 함께 인사를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미국과 중국이 10일(현지시간) 미 워싱턴DC에서 무역 분쟁 해결을 위한 양국 고위급 무역 협상에 나선 가운데 첫날 협상을 마무리했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이 이끄는 미 대표단과 류허(劉鶴) 부총리를 단장으로 하는 중국 대표단은 이날 USTR에서 진행한 협상을 오후 늦게 마무리했다고 AP·로이터통신과 CNBC 방송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류 부총리는 오전 9시께 USTR에 도착해 라이트하이저 대표와 므누신 장관의 안내를 받아 협상장으로 들어갔다. 중국 대표단의 주요 구성원으로는 중산 상무부장(장관)과 이강 인민은행장, 닝지저 국가발전개혁위원회 주임 등이 포함됐다.

므누신 장관은 오후 4시 직전에 협상장을 떠났다. 그는 협상이 어떻게 진행됐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지 않고 미소만 지었다고 CNBC는 전했다.

류 부총리는 므누신 장관이 떠난 지 약 1시간 뒤인 오후 5시께 회담장을 나섰다.

미중 협상단은 만찬을 가질 예정이어서 이날 협상은 마무리됐다고 CNBC는 전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에 따르면 류 부총리는 전날 국제통화기금(IMF)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총재, 마이런 브릴리언트 미 상공회의소 수석부회장 등과 만나 이번 미·중 무역 협상에 중국이 적극적으로 임하고 있음을 강조했다.

류허 부총리는 브릴리언트 부회장과 만난 자리에서 "무역전쟁은 중국과 미국에 불리하고 전 세계에도 이롭지 못하며 업계와 소비자 모두에게 큰 손해를 끼친다"면서 "중국은 이번에 대단한 성의를 가지고 와서 미국 측과 무역 균형, 시장 접근, 투자자 보호 등 공통 관심사를 진지하게 논의하고 협상에 적극적인 진전이 있길 원한다"고 밝혔다.

류 부총리는 게오르기에바 총재와 회동해서는 "무역전쟁 중지는 전 세계의 공통된 바람"이라면서 "중국은 평등과 상호 존중을 바탕으로 미국 측과 협상을 통해 공동 관심사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하고 마찰이 커지지 않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중국과의 협상과 관련, "매우 잘 됐다(very well)"며 협상이 이튿날 재개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그것이 정말 잘 되고 있다고 생각한다. 정말 잘 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나는 말할 것"이라며 낙관적 입장을 보였다.

그는 이어 "우리는 중국과 매우, 매우 좋은 협상을 했다"며 "우리는 매우 잘하고 있다. 우리는 내일 바로 여기에서 그들을 볼 것"이라고 말했다.

백악관의 한 관리는 이날 협상과 관련, "아마도 예상보다 더 좋다"며 협상이 잘 진행됐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이날 미·중 고위급 무역 협상은 7월 말 이후 2개월여만이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