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의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2` 이번엔 다르다 … 유럽까지 범위 확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백종원의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2` 이번엔 다르다 … 유럽까지 범위 확장
사진=tvN


'골목식당'부터 '고교급식왕'까지. 다양한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백종원(사진)이지만 그를 가장 설레게 하는 프로그램은 따로 있다. 바로 '스트리트 푸드파이터2'이다. 촬영할 때 종종 카메라를 잊었다는 백종원은 이 프로그램을 통해 '힐링'을 받는다고 털어놨다.

20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tvN 예능프로그램 '스트리트 푸드파이터2'(이하 '스푸파')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백종원과 박희연 PD가 참석해 시즌2에 임하는 소감을 전했다.

'스푸파'는 세계 방방곡곡 숨겨진 길거리 음식을 찾아 떠나는 현지 밀착형 미식 방랑기다. 출연자는 백종원 한 명으로, 감각적인 영상미와 솔직 담백한 맛 평가 등으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이번 시즌에서는 터키 이스탄불, 미국 뉴욕, 베트남 하노이 등을 찾는다.

'스푸파'는 시즌1에서 1~2%의 저조한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에 대해 박희연 PD는 "시즌1이 시청률이 많이 나오진 않았지만, 내부에서 이 프로그램은 시청률보다 투자를 하는 것이라고 말씀해주셨다"면서 "새로운 것을 연출하며 배우고, 백종원 같은 매력적인 분과 프로그램을 할 수 있는 역량도 키울 수 있기에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백종원 역시 시즌2 제작을 걱정했었다. 그는 "시즌1을 찍고 나서 말이 안 된다고 생각해 시즌2는 생각도 안했다"며 "찍으면서 느낀 점은 새로운 PD들과 작가들에 많은 기회를 줄 수 있는 프로구나 느꼈다. 회차마다 제작진들이 다르다. 같이 참여하는 사람들에게 득이 될 수 있는 프로그램이고, 이런 면에서 투자를 하는구나 싶었다"고 했다.

시즌1과의 차별점에 대해선 박 PD가 상세히 답했다. 그는 "일단 도시를 확장했다. 이전에는 아시아 위주로 했다면 이번에는 아시아뿐만 아니라 유럽 쪽으로도 확장했다"며 "타 음식 프로그램과 차별점을 두고자 시즌1에서는 정적이고 다큐적인 상황을 많이 편집했었다. 이번 시즌에선 시청자들이 프로그램의 정체성을 어느 정도 알기에 조금 더 예능적인 부분을 담아내고자 했다"고 전했다.

백종원은 "나라마다의 차별점보다는 도시별 차별점이 있는 것 같다. 나라보다 그 나라에 있는 도시를 즐기시면 될 것"이라고 귀띔했다.

또 백종원은 '스푸파' 촬영을 할 때 유난히 행복해 보인다는 말에 "카메라의 존재를 잊어버리는 것이 저한테는 힐링인데, '스푸파'는 카메라의 존재를 잊을 정도로 행복할 때가 많다"고 인정하며 "먹는 순간 즐겁고 힐링된다. 공부도 많이 되는 프로그램이다. 역사나 음식의 기원 등 허투루 얘기하면 안 되니까 알고 있던 것도 미리 공부하고 간다"고 말했다.

너무 많은 프로그램을 소화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에는 "재방송을 많이 해서 그렇지 실제로 엄청 많이 나오는 것은 아니다"라고 너스레를 떤 뒤 "방송 욕심은 없다. 방송을 통해 해보고 싶은 것은 도움이 됐으면 하는 것이다. 먹거리가 우리 미래의 관광자원이 됐으면 한다"고 소망을 전했다.

'스푸파'의 맛집 선정은 주로 백종원이 추천하고 관심을 가지는 곳으로 선정된다. 박 PD는 "이야기를 푸는 주인공이 백종원이기에 그가 잘 알고, 가고 싶은 도시를 위주로 선정된다"며 "첫 화 장소를 터키 이스탄불로 선정한 것도 마찬가지다. 시즌1부터 자주 언급했던 도시고, 여러 번 가본 곳이라 다양한 감정과 이야기를 담을 수 있을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백종원은 이런 맛집을 어떻게 아셨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발품을 팔았다고 답했다. 그는 "오늘 이만큼 걸어야지 정한 뒤 사람들이 줄 서 있는 곳에 간다. 대부분 줄 서 있는 곳은 맛집인데, 역시 어느 나라든 가성비가 가장 중요하더라"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한편, '스푸파' 시즌2는 22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된다.

김지은기자 sooy0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