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대표단, 美농가 방문 돌연 취소…미·중 무역협상 또 이상징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물꼬를 트는 듯 했던 미국과 중국의 무역 협상이 다시 난기류에 빠진 것으로 보인다. 중국 대표단이 내주 계획했던 미국 농가 방문 일정을 돌연 취소하면서다.

20일(현지시간) 경제매체 CNBC 방송에 따르면 미 몬태나주 농업 당국은 중국 대표단의 방문이 취소됐다고 밝혔다.

몬태나 농업 당국 측은 "중국이 방문을 취소한다고 알려왔다"며 "네브래스카주 방문도 취소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일정 변경의 구체적인 이유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로이터 통신도 몬태나주와 네브래스카 농업 단체를 인용해 중국 대표단이 내주에 미국 농가를 방문할 예정이었으나 이를 취소하고 당초 예정보다 일찍 중국으로 돌아가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중국 대표단은 실무급 협상을 위해 미국 워싱턴DC를 찾아 다음 주께 대표적인 곡창 지대인 중서부 네브래스카주와 몬태나주의 농가를 방문할 계획이었다. 중국이 미국산 농산물 구매를 확정하기 위한 행보인지는 불분명하지만, 미국 정부가 강력하게 요구하는 농산물 구매에 대한 중국의 관심을 반영한다는 점에서 협상 타결의 '청신호'라는 분석이 나왔었다.

따라서 실무급 협상 테이블의 이상기류가 불거지면서 중국 측이 일정을 돌연 취소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됐다.

미 무역대표부는 이날 협상을 마친 뒤 간단한 발표문을 내고 이틀간 진행된 협상이 "생산적"이었다고 평가한 뒤 내달 워싱턴에서 장관급 회담이 열릴 것을 기대한다고만 밝혔다.

무역대표부는 이번 실무협상의 성과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중국 측도 미중 무역 실무급 협상 결과에 대해 간략히 소개했다.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中대표단, 美농가 방문 돌연 취소…미·중 무역협상 또 이상징후
미국과 중국 무역 차관급 실무협상 중국측 대표인 랴오민 중앙재경위원회 판공실 부주임 겸 재정부 부부장(차관·왼쪽)이 19일(현지시간) 미 워싱턴DC에서 실무협상을 마친 후 떠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