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가 “사우디 사태 장기화 정유·화학업에 부정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차현정 기자] 하나금융투자는 17일 사우디아라비아의 석유 시설이 피격된 것과 관련해 "원유 공급 차질 우려는 해소될 수 있으나 지정학적 리스크는 당분간 유지될 가능성이 크다"고 진단했다.

전규연 연구원은 "사우디는 현재 27.3일의 원유 수출분을 재고로 가지고 있다"며 "글로벌 원유 수요가 약화되고 있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 전략 비축유 방출을 승인했다는 점에서 공급 부족 우려는 제한적"이라고 분석했다.

전 연구원은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이 이번 피격과 연관되어 있다고 주장하며 군사적 행동 가능성을 시사해 미국과 이란의 관계가 다시 악화될 것으로 보인다"며 "9월 말 유엔(UN) 정상회담에서 양국 정상 간의 만남이 성사될지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이 배럴당 65달러 수준으로 상승하고 변동성도 확대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예상보다 피해 규모가 커 공급 차질이 장기화한다면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국가에 부정적인 영향이 불가피하다"며 "유가가 과도하게 상승한다면 물가 상승, 구매력 약화를 야기할 수 있으며 재정정책의 필요성이 대두될 공산이 크다"고 덧붙였다.

KTB투자증권은 사우디아라비아의 석유 공급 차질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정유·화학 업종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내다봤다.

이희철 연구원은 "사우디의 이번 석유 생산 중단은 역사상 가장 큰 규모"라며 "단기적으로는 사우디의 자체 재고 및 미국의 전략비축유 방출 등으로 수급 차질을 완화할 수 있겠지만 생산 중단이 수 주를 넘긴다면 이를 상쇄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공급 차질이 장기화할 경우 사우디를 대체할 다른 공급선을 모색해야 하고, 이에 따라 조달 비용이 늘어나면서 S-Oil을 포함한 국내 정유사의 원가 부담이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다만 그는 "생산 중단 사태가 단기간에 그친다면 유가 반등으로 재고 관련 손익이 개선되면서 정유사들에는 플러스 요인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아울러 "사우디 현지 석유화학업체들이 이번 사태로 생산 차질을 겪게 되면서 롯데케미칼, 한화케미칼 등 석유화학 업체들은 수혜를 입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사우디아라비아는 지난 14일 드론 공격으로 아브카이크와 쿠라이스의 원유 설비가 가동을 멈추면서 하루 평균 570만 배럴가량의 원유 생산이 감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사우디 하루 산유량의 절반이자, 전 세계 산유량의 5%에 해당한다.

차현정기자 hjcha@dt.co.kr

증권가 “사우디 사태 장기화 정유·화학업에 부정적“
세계 최대 원유수출국 사우디아라비아 석유시설에 대한 드론 공격 여파로 1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0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거래가격이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14.7%(8.05달러) 뛴 62.90달러에 마감됐다. 사진은 사우디 리야드 인근 알쿠르즈 지역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 석유시설. 연합뉴스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