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중 관세 연기…미중 화해무드 조성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중국이 미국 대두와 돼지고기 등 농축산물 구매 재개를 위한 절차를 시작했다고 12일 밝혔다.

미·중 고위급 무역 협상이 다음 달 초 열린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2500억 달러(약 298조원)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추가 관세 부과 시기를 10월 1일에서 10월 15일로 늦춘다고 말했다.

미·중 양국이 무역 협상을 앞두고 서로 성의를 표시하면서 우호적인 분위기를 조성하는 모습이다.

전날 중국은 지난해부터 부과한 윤활유와 항암제 등 16개 미국산 제품에 대한 추가관세에 대한 첫 면제 조치를 발표했다.

가오펑(高峰) 상무부 대변인은 12일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 기업들이 이미 미국산 농산물 구매를 위해 가격 문의를 시작했다"면서 "대두와 돼지고기도 포함돼 있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중국이 농산물 구매를 늘리겠다는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고 비난해왔다. 성승제기자 ban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