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부산은행 중국 난징지점 예비인가 취득…연내 개점 목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BNK부산은행은 중국 은행보험감독관리위원회로부터 난징지점 설립 예비인가를 취득했다고 11일 밝혔다.

부산은행은 연내 또는 내년 1분기에 난징지점 개점을 목표로 하고 있다. 난징지점이 문을 열면 2012년 12월 개설한 칭다오지점에 이어 중국 내 두 번째 영업점이 된다.

부산은행은 5월 중국 난징시와 난징지점 개설을 위한 협약을 맺고 인허가 절차를 밟아왔다.

방성빈 경영기획본부장은 "중국은 부산은행 글로벌사업의 전략적 요충지"라며 "난징지점이 문을 열면 중국 내 영업력 확대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부산은행은 현재 중국 칭다오와 베트남 호찌민에 영업점을, 미얀마 양곤·인도 뭄바이·베트남 하노이에 해외 사무소를 운영 중이다.

진현진기자 2jinh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