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대(代) 걸친 현대차 포니의 재탄생…정의선 수석부회장 “좋네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3대(代)에 거쳐 재탄생한 포니를 자동차 본고장으로 꼽히는 독일에서 선보였다. 포니는 45년 전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특명으로 만들어진 한국 최초의 승용차로, 손자인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이를 기반으로 한 전기 콘셉트카를 내놓았다.

현대차는 10일(현지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 메세에서 열린 '제68회 프랑크푸르트 모터쇼(IAA)에 참가해 새로운 소비자 경험 전략 '스타일 셋 프리'를 토대로 제작한 EV 콘셉트카 45를 최초 공개했다.

스타일 셋 프리는 소비자가 자신의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차량의 인테리어 부품과 하드웨어 기기, 상품 콘텐츠 등을 자유롭게 구성할 수 있는 전동화 기반의 개인 맞춤형 경험 전략이다. 현대차는 앞서 올해 1월 'CES(소비자가전쇼) 2019'에서 2020년에 선보이는 전동화 플랫폼 'E-GMP(전동화-세계 모듈 플랫폼)'에 기반해 스타일 셋 프리 전략을 반영한 신형 전기차를 출시할 것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45는 현대차 전기차 디자인의 이정표가 될 전동화 플랫폼 기반의 콘셉트카다. 현대차의 시작을 알린 포니 쿠페 콘셉트가 1974년 토리노 모터쇼에서 공개된 후 45년 동안 쌓아온 헤리티지에 대한 존경의 마음을 담았다. 이어 정주영 회장은 1977년 포니 300대를 시작으로 유럽 수출 길을 열었다.

현대차는 차명 45는 45년 전 시작된 도전 정신이 현재 현대차를 끊임없이 진보하게 만드는 원동력으로 이어져 내려오며 소비자 중심의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 진화하고 있는 회사 미래 청사진으로서 기능한다는 의미를 담아 결정됐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이날 모터쇼에서 차량을 직접 지켜보고 기자들과 만나 "(45)양산 가능성은 생각 중"이라며 "(디자인은)좋다"고 말했다.

45의 외관은 1970년대 항공기 디자인에서 영감을 받았다. 전면부 움직이는 정육면체 모양의 램프인 키네틱 큐브 램프는 앞으로 현대차의 헤드램프가 고정돼 있지 않고 물리적 움직임이 더해진 진보된 방식으로 나아갈 것임을 보여준다. 내장 디자인은 자동차의 역할이 '이동 수단'을 넘어 '삶의 공간'으로 변화해감에 따라 소비자들이 자신의 라이프스타일과 요구에 따라 자동차 실내를 아늑한 생활공간처럼 구성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상엽 현대차 디자인센터장 전무는 "EV 콘셉트카 45의 내장은 차량 내부가 거실 내 가구의 일부로 보이도록 기존의 여타 자동차 브랜드에서 시도하지 않은 완전히 새로운 방식으로 디자인됐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이번 프랑크루프트 모터쇼에서 1925㎡ 규모로, 부스를 마련해 45를 비롯, 신형 i10, i10N라인, 벨로스터 N ETCR 등을 세계 최초로 공개하는 등 모두 11대 차량을 전시한다.김양혁기자 mj@dt.co.kr

3대(代) 걸친 현대차 포니의 재탄생…정의선 수석부회장 “좋네요”
현대자동차가 10일(현지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 메세에서 열린 '제68회 프랑크푸르트 모터쇼(IAA)에 참가해 새로운 소비자 경험 전략 '스타일 셋 프리'를 토대로 제작한 EV 콘셉트카 45를 최초 공개했다. 사진은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오른쪽부터)과, 정범구 주독일 대한민국대사관 대사, 이상엽 현대차 디자인센터장 전무, 토마스 쉬미에라 현대차 상품본부 부사장이 45 차량과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현대자동차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