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젤예` 김해숙 분노, 김소연 쓰러지자 애틋 모성애 폭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세젤예` 김해숙 분노, 김소연 쓰러지자 애틋 모성애 폭발
김해숙 분노 (사진=KBS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방송화면 캡처)

'세젤예' 김해숙이 김소연 유산 위기에 분노했다. 투병중임에도 불구하고 딸 걱정을 하는 애틋한 모성애가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지난 8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는 나혜미(강성연 분)의 계략으로 인해 전인숙(최명길 분)과 강미리(김소연 분)의 관계가 세상에 알려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강미리는 이로 인해 충격을 받아 유산 위기에 처했고, 박선자는 불같이 화를 냈다.

이날 방송에서 강미리와 강미혜(김하경 분)는 박선자가 암에 걸렸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특히 강미리는 자신을 친자식처럼 아끼며 키워준 박선자가 아프다는 말에 더욱 힘들어하며 임신과 일로 바빠 연락을 자주하지 못한 자신을 탓했다.

한편 박선자는 자식들을 위해 항암치료를 시작하면서 더욱 힘들어했다. 박선자는 강미리와 강미혜까지 자신의 상황을 알게 된 것에 슬퍼했고, 그러면서도 항암치료의 고통에 "차라리 죽고 싶다"라고 호소했다.

강미리가 박선자의 병간호에 집중하는 사이 한태주(홍종현 분)와 전인숙은 나혜미와 맞설 카드를 준비 중이었다. 하지만 나혜미는 기자를 만나 전인숙과 강미리의 사이를 폭로했고, 이 사실은 기사로 보도됐다.

결국 나혜미의 뜻대로 전인숙과 강미리 모두 위기에 처했다. 기자들이 이들을 찾아오면서 주주총회를 준비하던 전인숙은 뜻하지 않은 상황을 맞닥뜨렸다. 특히 강미리는 박선자의 병원에서 많은 기자들에 둘러싸였고, 배 통증을 호소하며 쓰러졌다.

박선자는 자신도 고통 속에서 투병하고 있음에도 아픈 강미리의 모습에 분노하며 한종수를 찾아가 "야. 이 상놈의 자식아"라며 분노했다. 고통 속에서도 강미리를 생각하는 박선자의 모습이 애틋하게 그려지며 시청자들을 울렸다.

한편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주말 오후 7시 55분 방송된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