핑클 사과, 활동 당시 전 매니저 진심에 “미안했다” 눈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핑클 사과, 활동 당시 전 매니저 진심에 “미안했다” 눈물
핑클 사과(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그룹 핑클이 과거 핑클 시절을 함께한 매니저에 사과했다.

지난 8일 방송된 JTBC '캠핑클럽'에서는 핑클(이효리, 옥주현, 성유리, 이진) 멤버들과 동거동락한 매니저가 재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핑클은 매니저를 놔두고 멤버들끼리 차를 타고 갔던 당시를 회상하며 "우리가 운전하고 가면 화내고 있지. 왜 쫓아와서"라고 말했다.

이에 매니저는 "나는 화 안냈다. 나는 당했다"라고 억울해하며 "당시 다른 매니저한테 전화했다. 죽을 것 같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를 듣던 이효리는 "너무 미안하다. 웃으면서 할 이야기가 아니네. 오빠, 진짜 미안해. 진심으로 미안해"라고 사과했다.

이효리의 사과에 매니저는 "너희가 나한테 스트레스 안 풀면 풀 사람이 없었다"며 속내를 털어놨다. 매니저의 진심어린 말에 이효리는 눈물을 흘렸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