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할리우드 배우로”…다니엘 헤니, 판타지 드라마 ‘휠 오브 타임’ 주인공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젠 할리우드 배우로”…다니엘 헤니, 판타지 드라마 ‘휠 오브 타임’ 주인공
(사진=에코글로벌그룹 제공)

배우 다니엘 헤니가 아마존 스튜디오에서 제작하는 대형 판타지 드라마 '휠 오브 타임(Wheel of Time)'에 캐스팅됐다고 소속사 에코글로벌그룹이 5일 밝혔다.

'휠 오브 타임'은 로버트 조던과 브랜든 샌더슨의 판타지 소설 시리즈를 원작으로 하며 '왕자의 게임', '반지의 제왕' 시리즈와 함께 다양한 캐릭터는 물론 방대한 에피소드를 자랑해 전 세계적인 매니아층을 보유하고 있는 작품이다.

이 작품은 여성으로만 이루어진 비밀 조직의 일원 '모레인'이 인류를 구원하거나 멸망시킬 수 있는 힘을 가진 다섯 남녀와 함께 위험천만한 여정을 떠나는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다니엘 헤니는 극 중 주인공 '알란 맨드라고란' 역을 맡아 무너진 MALKIER 왕국에서 살아남은 유일한 왕족이자, 생존자로서 강인한 전사의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다니엘 헤니와 함께 영화 '나를 찾아줘'로 국내 팬들에게도 익숙한 배우 로자먼드 파이크가 주연을 맡았으며 조샤 스트라도스키, 마르쿠스 러더포드, 조에 로빈스 등도 출연한다.

한편, 다니엘 헤니는 '내 이름은 김삼순'으로 데뷔해 드라마 '봄의 왈츠', '도망자: 플랜B', 외화 TV 시리즈 '크리미널 마인즈', '비욘드 보더', 영화 '엑스맨 탄생: 울버린' 등에 출연했다. 최근에는 영화 '돈'에 특별 출연해 한국 팬들의 반가움을 샀다.

김지은 기자 sooy0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