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민아♥김우빈 결혼설…측근들 “내후년 예상, 김우빈 건강 회복되면 결혼 얘기 나올 것”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신민아♥김우빈 결혼설…측근들 “내후년 예상, 김우빈 건강 회복되면 결혼 얘기 나올 것”
신민아 김우빈(사진=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방송화면 캡처)

배우 신민아, 김우빈의 결혼설이 제기됐다.

지난 2일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4년째 열애 중인 신민아, 김우빈 커플에 관한 이야기가 그려졌다.

지난 2015년 열애를 인정한 신민아, 김우빈 커플은 당시 톱스타들의 만남으로 큰 화제를 모았다.

그러나 김우빈은 2017년 비인두암 판정을 받고 연예계 활동을 전면 중단, 치료에 전념했다. 신민아는 그런 김우빈의 곁을 든든하게 지키며 변함없는 사랑을 키워오고 있다.

이날 한 기자는 "신민아가 김우빈을 진짜 사랑하니까 그 옆을 지킬 수 있었다"라며 "신민아가 김우빈 집에서 10분 거리에 살기도 했다. 더 챙길 수 있는 환경을 만들지 않았나 싶다"라고 밝혔다.

평소 김우빈과 친분이 있는 홍석천은 "김우빈, 신민아 커플이 연애 초반 땐 사람들 눈을 굉장히 의식했다"며 "특히 김우빈이 보안을 워낙 신경 써서 차 2대를 번갈아 이용하며 데이트를 즐겼다고 한다. 생일 때에도 밤늦게 만나서 잠깐 얼굴만 보기도 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기자 역시 "김우빈이 신민아를 위해 특급 이벤트를 열었다"며 "신민아가 현재 드라마 '보좌관' 시즌2 촬영에 한창인데 김우빈이 촬영 현장에 커피차를 선물로 보내며 변함없는 애정을 드러냈다"고 두 사람의 근황을 전했다.

이날 스튜디오에는 신민아, 김우빈의 결혼설에 대한 이야기도 나왔다. 한 기자는 측근의 말을 빌어 "당연히 올해는 아니고 내년이나 내후년 정도에 결혼을 하지 않겠느냐고 입을 모으고 있다"며 "김우빈 쪽에서 신민아 쪽에 적극적으로 얘기하는 시기가 건강이 조금 더 회복이 되면 아마 결혼 얘기가 나오지 않을까라고 하더라"고 밝혔다.

이에 홍석천은 최근 김우빈 소속사 관계자를 만나 직접 들은 얘기라며 김우빈의 복귀설을 언급했다. 그는 "엊그제 김우빈의 소속사 관계자를 만났는데, 김우빈이 복귀를 준비 중이라고 한다, 현재 최대한 컨디션을 좋게 만드는 과정에 있다고 하더라. 어떤 복귀작으로 인사를 드릴까 고르고 있다더라"고 알렸다.

그러면서 홍석천은 "김우빈과 신민아가 너무 달달해서 관계자들도 눈꼴 시릴 정도라는 얘기를 들었다"고 강조해 웃음을 자아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